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动物园的诞生》 – 片惠英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3-2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不见了的是一匹西伯利亚狼。那家伙身长一米二,尾巴有40厘米,体重达47公斤。那匹狼有着又长又结实的四肢,常常爬上低低的岩石,望向遥远的天空,很难知晓它那黄褐色的、深邃的眼睛看到了什么。而且那家伙食欲非常旺盛,一顿要吃掉两只收拾好的鸡,但即使这样,还是不够,所以常常会看到它在啃树枝。



那匹狼向着男人的方向缓缓走过来,不知道是灯光还是月亮的光照在它身上,使它的身体发出银白色的光。它抬起黄褐色的眼睛,温柔地盯着男人。


在跟狼对视的时候,男人仿佛感觉到了某种触动,但这似乎只是他的想法,实际上并没有什么变化。只是原本已经快溢到发梢的酒精瞬间蒸发掉了。狼经过呆呆地站着的男人,慢慢地消失在城市的夜色里。


男人目送着那匹狼,就那样站了很久。


늑대가 천천히 사내 쪽으로 걸어왔다.

달빛인지 가로등 불빛인지 먼 데서 오는 차들의 불빛인지

알 수 없는 빛이 늑대를 비추고 있었다.

늑대의 몸이 하얗게 빛났다.

치켜 올라간 황갈색 눈이 사내를 부드럽게 노려보았다.


늑대와 눈이 마주쳤을 때 무엇인가 사내를 서서히 움직였다.

생각이 그랬을 뿐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다만 머리끝까지 차올랐던 알코올이 한순간 증발해 버렸다.

늑대는 우두커니 서 있는 사내를 지나쳐  천천히 도심 속으로 사라졌다.


사내는 이미 어둠 속으로 사라진 늑대를 눈으로 더듬으며

한참 동안 그대로 서 있었다.



人类总是认为自己跟动物不同,但实际上在密林般的社会中逐渐失去人性的生活使得人类与动物并没有什么不同。片惠英作品的特征之一就是通过令人毛骨悚然的瞬间或风景,揭示出隐藏在资本主义世界中的黑暗。为了渲染出这种恐怖气氛,常常会利用动物形象。实际上,人类和动物之间的界限并不明显。相反,通过这部小说,揭示了人类的生活和动物的生活并没有什么不同的事实。



昔日的射手上前一步,冲着倒下的黑影又补了一枪。

倒在地上的黑影蜷缩起身体挣扎着,黑色的鲜血淌在柏油路面上,男人的脚湿了,子弹射穿了黑影的身体。男人这时才突然领悟到,自己盼望的并不是狼的死。

倒在地上的是他见过的那个穿着毛皮衣服、手脚并用从坡上爬下的男人。不过也许并不是那个男人,街道上穿着毛皮衣服的人太多了。不知道是不是因为那些衣服的样式都大同小异,他们看起来都很像。


왕년의 사격선수가 쓰러진 그림자에게 다가가 한 발 더 쏘았다.


바닥에 쓰러진 그림자가 몸을 쿨럭거리며 비틀었다.

시커먼 피가 아스팔트 위로 흘러내렸다.

발이 젖어왔다.

총알이 검은 그림자의 몸을 관통했다.

사내는 그제야 자신이 바라던 것이 늑대의 죽음이 아님을 깨달았다.


쓰러져 있는 것은 털가죽옷을 입고 

네 발로 기어서 구릉을 내려가던 남자였다.

그 남자가 아닌지도 몰랐다.

거리에는 털가죽옷을 입은 사람이 아주 많았다.

비슷한 디자인의 털가죽 때문인지 그들은 모두 닮아 보였다.




作者 片惠英(편혜영,1972年出生于首尔),2000年在《首尔新闻》“新春文艺”发表处女作《抖落露珠》(이슬털기)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