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火星鱼的轻快钓法》(下)- 曹铉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4-05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金听天气预报说会下雨,所以去南海的一座小岛钓鱼。在那里,他遇到了姜。

金和姜在下着雨的夜晚坐在海边的礁石上,一边垂下钓竿,一边聊着各自朋友的故事。


姜的朋友在这里失去了妹妹,他认为同去夜钓的男同学脱不了干系。金则一边讲着自己在海上遭遇过不幸的朋友的故事,一边有意无意地为那个男学生辩护。



“实际上,我那个朋友去年这个时候也在调查那个家伙,关注他加入的钓友会,打听他的工作单位……他应该是在期待着那家伙也遭遇跟妹妹一样的事故,如果同样是从礁石上掉下海中,那就是锦上添花,即使不能那样,在地铁进站的时候,从站台上掉下去也好……现代社会,只要走错一步,就会发生各种事故嘛。我那个朋友说,不知从什么时候开始,这样的想象就常常像一种无法忍受的诱惑般涌上心头。


金先生没有过这样的感受吗?后背都要痒疯了,身体却动弹不得,没办法痛快地去挠。可是……”

 

“사실, 친구 녀석은 작년 이맘때도 그 놈 뒤를 캐보았다고 해요.

그 놈이 가입한 낚시 동호회 활동도 주시하고, 직장도 살펴보고...

어쩌면 여동생과 똑같은 사고가 그놈한테도 일어나길 기대하고 있었는지 모르죠.

여동생이 그랬던 것처럼 갯바위라면 금상첨화겠지만 꼭 그렇지 않더라도 

막 진입하는 전철을 기다리는 플랫폼 같은 곳이라도요.

현대사회라는 게 한 발자국만 안전선에서 벗어나면 위태로운 게 아니던가요.

친구 녀석은 언젠가부터 그런 상상이 

참기 힘든 유혹으로 솟구쳤다고 하더라구요.


김형은 그런 적 없나요? 

등이 미치도록 간지러운데도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사정이 있어

시원하게 긁지 못하는 상황 같은 거 말이예요.



就像钓鱼高手想要很快知道自己钓上的是什么、错过的是什么,可能需要付出半生的时间去达到这种境界一样,由于某个事故而受伤的人们因为伤痛而不断地去海上夜钓。钓友会留言板上的那段话虽然不知道是谁写的,但金和姜都是符合那段话的人。他们因为过去的事情深受伤害,为了寻找即使这样也要生活下去的理由和意义,他们不断地去钓鱼。实际上,这天晚上姜钓到的不仅仅是一条鱼,他通过跟金的对话直面真相,终于放下了死去的妹妹,从此开始了与以前不同的生活。而金也总有一天会“钓到”即使有负罪感也要活下去的意义。



我们的人生中有太多的钓竿,有时候能钓到东西,有时候会被钓到。有时候会错过,有时候会把钓上的放掉。钓鱼结束后,把整个过程中感受到的喜怒哀乐丢到岁月的波涛中,让它随波逐流是最好的。达到高手境界的人们,无论是下棋、茶道还是登山,甚至从插画中也能学到人生的真谛,所以钓鱼也可以。

这次夜钓,有了姜钓起的黑鲷就已足够。虽然我没有钓到,但那条闪着银光的鱼总有一天会在我的梦中复活。我想所有人的心中应该都有一条这样的鱼在自由自在地游弋。

在人们各自珍藏的故事像海草般摇曳的地方,在那里,无论是谁,都有可能抓住或者错过。在那里,汇集了所有。


우리는 인생의 많은 것에 낚싯대를 드리운다.

때로 잡기도 하고 잡히기도 한다.

그리고 때로는 놓치기도 하고, 놓아주기도 한다.

그러나 낚시가 끝나면 포인트에서의 희로애락은 

그대로 세월의 물살에 흘려보내는 것이 좋다.

꾼의 경지에 오른 사람들은 

바둑이나 다도, 혹은 등산이나 하다못해 꽃꽂이에서도 인생을 배운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런 교훈은 낚시에서도 가능할 테다.


이번 조행은 강이 낚은 감성돔으로 족하다.

비록 내가 잡지는 못했지만 은빛으로 번쩍이는 이 물고기는

언젠가 꿈의 전령으로 되살아날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누구나의 마음속을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닐 것이다.


각자가 간직하고 있는 사연들이 바다풀처럼 흔들리는 곳.

그 곳은, 누구나 살아오면서 잡기도 하고 놓치기도 한

모든 것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作者 曹铉(조현)1969年出生于全罗南道潭阳郡。2008年在《东亚日报》"新春文艺"上发表短篇科幻小说《关于纸巾的优雅哲学》(종이 냅킨에 대한 우아한 철학)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