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影子游戏》千善兰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4-19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2037年12月5日  应该写一部有关孤独的小说,主人公是像我这样的宇宙飞行员也不错。情节可以设定为无法忍受故乡行星上的生活,所以仿佛被流放一般离开,在宇宙中流浪。但最终在那里也没能找到答案,只得带着累累伤痕回到自己的星球。只为了在那里的一个人,只是为了得到那人的共鸣和安慰。



我接受那个手术最主要的原因是自己的职业。


不与他人共情的话,就可以不受伤,这是这一手术最初出现的时候医疗界的说明。每个人的脑子里都有一面镜子,可以照出他人的内心。人们通过那面镜子观察对方的感情,并且产生共鸣。对方的怒火、伤痛通过共鸣产生共情,使得自己也仿佛与对方身处同样的境地。


내가 수술을 결심하게 된 이유 중 가장 큰 몫은 직업에 있었다.


타인에게 공감하지 않음으로써 상처받지 않을 수 있다.

수술이 처음 소개되었을 때 의학계에서는 그렇게 설명했다.

누구나 머릿속에 거울을 가지고 있다.

상대방의 마음을 비출 수 있는 거울이다.

그 거울을 통해 상대방의 감정을 관찰하고 모사하며 공감을 이끌어낸다.

상대방의 화난 마음, 상처받은 마음, 

그로 인해 내 안에서 피어나는 공감대의 형성,

그 감정이 나를 상대방과 같은 처지에 놓이게 한다.



成为对方的影子、分担对方的痛苦意味着与他人的共情。伊罗和度雅把这个称为“超能力”,这个称呼意味深长。把共情能力称为超能力是因为这绝不是一种单纯的能力,因为共情并不容易,所以小说中未来的人们决定将其去除掉,因为对他人的痛苦没有共鸣就不会受伤。但失去共情能力的人们真的很幸福吗?从那姑娘和伊罗的对比中可以看出并不是这样。人类有时会忽视或者放弃自己的共情能力,但即使非常痛苦,也想要一起感受他人情感的那种渴望也许才是让人类变得像人的最后手段。



“又在玩影子游戏吗?” 

“我在分担你的痛苦。” 


我知道自己绝对成不了度雅,但还是祈祷自己能像度雅成为我的影子、分担我的痛苦那样,多少能分担些她的痛苦。

等度雅醒来,我们会继续没说完的话,解开未解的难题。我会跟着她的动作,照着她的话做,从她的背后拥抱她,在她耳边轻轻地说话。

跟度雅在一起的话,我的胸口会感到一丝丝的刺痛,就好像是肌肉在紧张用力一样。也许是我们之间某种最为强烈的情感把我的一切恢复了原状。


‘또 그림자 하는 거야?’

‘네가 아파하는 걸 내가 나눠가지는 거야’ 


나는 절대로 도아가 될 수 없으므로,

그 아픔을 나눠 가질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는데도 혹시 몰라서.

도아는 내 그림자가 되어 내 아픔을 조금씩 나눠가졌다.

나도 그럴 수 있기를 빌어.


도아가 일어나면 끝내 하지 못한 이야기를 마저 할 것이고,

끝내 풀지 않은 공식을 풀어낼 것이다.

네 행동을 따라 할 것이고, 네 말을 따라 읊으며

너를 등 뒤에서 끌어안고 괜찮다고 속삭일 것이다.


도아와 함께 있으면 조금씩 가슴께가 아려온다.

근육이 뭉친 것처럼 말이다.

어쩌면 우리 사이의 가장 강력한 감정 하나가, 

내 모든 것을 원상태로 돌려 놓을지도 모르겠다.




作者 千善兰(音, 천선란,1993年7月7日出生于仁川),2019年出版长篇小说《坍塌的桥梁》(《무너진 다리》)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