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6人病房》 徐圣兰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4-2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在这个6人病房里住着因为交通事故导致锁骨骨折的患者、得了肠炎的50多岁的妇女、丈夫死后患上厌食症的60多岁的女人、因为交通事故长期住在医院的先艺,还有做了气管插管术,只能通过鼻饲来进食的两位老人。再加上照顾这两位老人的护工老金和英顺,一共是八个人。



英顺想象着自己不是看护,而是作为患者躺在那张病床上的样子。 不是陷入昏迷的重症患者,也不是恢复无望的患者和不得不带着残疾生活下去的患者,而是一日三餐吃得很香,白天还可以外出的健康的患者。不是躺在这窄窄的折叠床上,而是睡在铺着厚厚的床垫、可以伸展双腿的病床上,舒服地一觉睡到大天亮,而不需要被呼噜呼噜的痰声惊醒。

病房里的生活很沉闷无聊,但英顺打算一定要住满三个月才出院。虽然很多患者抱怨6个人的病房又小又不方便,但对英顺来说,这比跟年老的丈夫还有儿子挤在一个房间里强多了。


영순은 간병인이 아니라 환자가 되어 그 곳에 누워있는 자신의 모습을 상상했다.

의식이 없는 중증 환자나 회복할 가망이 없는 환자나

신체 일부가 훼손돼 불구로 살아야 할 환자가 아닌

세끼 밥을 맛있게 먹고 

낮에는 외출을 할 수 있을 만큼 건강한 환자라야 한다.


폭이 좁은 보조 침대가 아니라 시트가 깔린 병상이라면 

두 발을 쭉 펴고 그르렁거리는 소리에 잠을 깨는 일 없이

아침까지 곤히 잘 수 있을 것이다.


병실 생활이 갑갑하고 무료하다고 해도 

영순은 석 달을 채우고 퇴원할 생각이었다.


병원 6인실이 비좁고 불편하다고 불평하는 환자들이 많았지만

늙은 남편과 아들이 있는 단칸방보다 못할 것이 없었다.



虽然英顺买了好几份保险,但却没有得到实质性的好处。所以英顺希望自己不是病人的看护,而是作为所谓的“假病患”躺在病床上。因此在她知道自己的丈夫遭遇车祸以后,便想象他没有生命危险,并且因为这场事故得到好几份保险金。对于像她那样陷入贫困中的女性来说,有这样的想法似乎也是正常的,而这也正体现了韩国社会经济困难的某一个侧面。



那是非常短暂的一个瞬间,强烈的光线遮住了英顺的眼睛和耳朵。她就好像被汹涌的波涛推着一样高高地飞了起来,人声和汽车生戛然而止,仿佛有人按下了静音键,四周安静得令人压抑。摩托车倒在马路上,不停地转着圈。轻轻飞起的英顺的身体坠落到地面上。    英顺想,既然这样了,最好能跟丈夫送到同一个医院。急救人员过来把英顺抬起来放在担架上。有人试图用手强行让她闭上眼睛。但英顺却不愿意这么乖乖地就范。

睡意汹涌袭来,已经在医院的简易床铺上睡了三个月的英顺就这样圆睁着双眼,一头栽进了睡梦的深渊。


짧은 순간, 강렬한 빛이 영순의 눈과 귀를 틀어막았다.

손에 들려 있던 휴대전화가 길바닥으로 떨어졌다.

영순은 거센 파도에 떠밀리듯 공중으로 높이 날아올랐다.

사람들과 자동차가 움직임을 멈추었고,

누군가 음소거 버튼을 누르기라도 한 듯 사방이 갑갑할 정도로 조용했다.


오토바이가 도로 한복판에 엎어져서 나뒹굴었다.

가볍게 떠올랐던 영순의 몸이 지상을 향해 추락했다.


영순은 이왕이면 남편과 같은 병원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구급대원이 다가와서 영순의 몸을 들것에 옮겼다.

누군가의 손이 영순의 눈을 억지로 감겨주려고 했다.

영순은 순하게 눈을 감을 수 없었다.

잠이 쏟아졌다.

석 달 넘게 병원 보조 침대에서 토막잠을 자면 버텼던 영순은

두 눈을 동그랗게 뜬 채로 잠의 수렁으로 곤두박질쳤다.




作者 徐圣兰(서성란)1976年出生于全罗北道益山。1996年发表中篇小说《奶奶的和平》(할머니의 평화)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