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宇宙酒店》 刘纯希(音)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5-31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老奶奶这里那里仔细地看着地面,她在寻找废纸。即使是根本没有什么重量的一小片纸,在她的眼里也是有分量的,所以她的腰弯得越来越厉害,目不转睛地盯着地面。渐渐地,老奶奶抬头看天的时间就越来越少。不知从什么时候起,她把天空是什么样子,云朵又是怎样飘来飘去的都忘得一干二净。

 


那天,小梅带来了用完的写生簿,奶奶看着她的画发出了感叹。

圆圆的地球、带着光环的土星、黄褐色的凹凸不平的木星、发着红光的太阳,还有围绕在它们周围的蘑菇模样的宇宙……小梅画笔下的宇宙灿烂而美丽。


“我都已经有多久没有看过天空了?有多久没有看过星星,没有看过月亮了啊……” 


老奶奶一边喃喃自语,一边抬头望向天空。天空是灰色的,好像快要下雨一样。

 

그 날은 메이가 다 쓴 스케치북을 가져왔는데요,

할머니는 그림을 보다가 탄성을 질렀습니다.


약간 찌그러진 둥그스름한 지구에

아름다운 테를 두른 토성,

몸빛이 황갈색으로 빛나는 울퉁불퉁한 목성,

붉은 빛이 뿜어져 나오는 태양,

그리고 그 주위를 돌고 있는 버섯 모양의 우주선까지

찬란하게 아름다운 우주의 모습이었습니다.


“하늘은 본 게 언제였더라? 별을 본 게 언제였지? 달을 본 건...” 


할머니는 중얼거리며 하늘을 올려다 보았습니다.

하늘은 비가 올 듯 회색빛이었습니다.



小说中的这位老奶奶度过了漫长的岁月,人生充满了疲惫。她靠捡废纸为生,为了捡废纸一天到晚盯着地面。后来通过小梅的画,看到画上的天空、月亮、宇宙等,她又抬头看天空了,这是这部童话小说中最美好的部分。人们在现实生活中疲于奔命,很多时候都会忘记抬头去看天空。每当我们突然想起,抬头仰望天空的时候,我们的生活就会变得有所不同。我们可以得到一个从完全不同的宇宙视野俯瞰生活的视角,这也许就是这部小说要展示给我们的。 



春去秋来,四季轮回了好几次。捡废纸奶奶仍然靠捡废品度日,但现在她不再是一个人,而是跟眼睛上生了瘤子的老奶奶一起。到了晚上,两个人一起吃过热乎乎的晚饭,还会一起喝生姜茶。

捡废纸奶奶看着墙上贴着的宇宙图画,偶尔会冒出这样的念头:

“这里就是宇宙酒店吧?旅途中累了就会来休息的地方……这里不就是宇宙的正中央吗?” 


여러 계절이 왔다가 가고, 다시 왔다가 갔단다.

종이 할머니는 여전히 폐지를 모았어.

그렇지만 이제는 혼자가 아니야.

눈에 혹이 난 할머니와 같이 주웠어.

그리고 저녁이 되면 따뜻한 밥도 같이 먹고, 생강차도 나누어 마셨지.


종이 할머니는 벽에 붙여 놓은 우주 그림을 보며,

잠깐잠깐 이런 생각에 빠졌단다.


‘여기가 우주 호텔이 아닌가?

 여행을 하다가 잠시 이렇게 쉬어 가는 곳이니...

 여기가 바로 우주의 한 가운데지’




作者 刘纯希(音,유순희,1969.首尔~),2006年发表处女作《顺姬的家》(순희네 집)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