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窝棚女主人》金贞爱(音)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6-14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随着配给中断,“苦难行军”开始后,由于粮食不足无法到单位上班的人们需要上交“8.3”。所谓的“8.3”是根据再利用生产方针,每个月都要按照党的安排制造各种物品,然后上交党或者党组织的制度。如果实在没有可以做的物品,就要交出与之相应金额的现金。




老奶奶走过来,打开布包。她知道那是敬心嫁过来的时候带来的嫁妆,老奶奶吃了一惊,看着敬心。

敬心知道老人家是什么意思,不得不把要卖搪瓷碗的原因告诉了她。不过家里人一直在吃野菜粥,这两天已经只能喝水来充饥的事情实在说不出口。一阵伤心涌上心头,敬心忍不住哭了起来。


 “这是怎么回事,我们居然不知道你们家没粮食吃,受了这么多苦。唉,你怎么不说啊?现在这年头……不是说远亲不如近邻吗?这样吧,你先把我们家的玉米拿去,在我家吃的东西都吃光之前还来就行了。”


할머니가 다가들며 경심이의 천 가방을 열었다.

반짝이는 알루미늄 양재기가 결혼하면서 갖고 온 기물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은심 할머니가 와뜰 놀라며 경심을 주시한다.


그 눈이 무엇을 묻고 있는가를 아는 경심은

할 수 없이 그릇을 팔러 떠나게 된 사연을 터놓았다.

풀죽만 먹다가 물로 이틀을 견뎠다는 말까지는 꺼내지 못하고

그냥 설움에 치밀어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우린 순철이네가 식량 때문에 이렇게까지 고생하는 줄은 몰랐소.

에구, 말을 해야지. 지금이 어떤 세월인데.... 

이웃이 사촌보다 낫다는 소릴 못 들었소?“ 

그러지 말고 우리 집 강냉이를 먼저 갖다 먹소. 

우리 집에 먹을 게 떨어지기 전에 갚아 주면 되오.”


在一家人都挣扎在饥饿线上的时候,只有敬心在为了家人孤军奋战。她的丈夫虽然有工作,却很无能。党支部秘书不仅不体恤农民的痛苦,反而连土豆种子都抢去换酒喝。虽然在北韩以男性为中心的等级秩序一直占据主流,但在经济危机之后,很多女性不得不独自承担起维持生计的重担。小说中敬心这个人物就是这类女性苦难和意志的代表。在小说的后半部分,我们还能看到银心的奶奶好心分给敬心粮食,从这一点我们也能体会到作家看向女性之间的互助和共同体精神的温暖视线。


敬心的意识变得模糊起来,身体仿佛要渗入到地里去。她知道自己的死期到了,因为昨天晚上已经有过这样的经历。不过与昨晚不同的是,敬心感到了一丝满足。昨晚充满了悲伤之情,现在却很幸福。就算就这么走了,家里人能活下去,不,能救活家里人也安心了。

作为一个母亲,把孩子们从饥饿中解救出来、从死亡中拯救出来,这让她心中充满了欣慰之情。这不仅仅是一种感觉,而是现实。家人们连妈妈、妻子正在死去都不知道,他们只看到眼前的玉米粒,那是可以活下去的希望。敬心为了多看看他们,就这样睁着眼睛一动不动了。

    敬心上下起伏的心也平静下来,停留在脸上的一抹微笑就像百合一样绽放着。


경심은 의식이 흐려지고 몸이 땅 밑으로 잦아드는 것을 어렴풋이 느꼈다.

이게 죽음이라는 것도 안다. 어젯밤 분명 겪었으니까.

그러나 엊저녁과는 상대적으로 다른 만족감이 차분히 가슴에 내려앉는 것을 경심은 느꼈다. 어젯밤엔 슬펐지만 지금은 행복했다. 이렇게 가도 식구들은 사니까, 아니 살렸으니까.


엄마가 돼 애들을 굶주림에서 꺼내 주고 죽음에서 살렸다는 만족감이 가슴 그득히 차오른다. 이건 느낌이 아닌 분명한 현실이다.


식구들은 엄마가 그리고 아내가 지금 운명하고 있다는 것도 몰랐다.

눈 앞엔 널린 강냉이가 아닌 살 수 있는 생명만 보였다.

경심이는 그 모습을 끝까지 보려 눈을 뜬 채로 움직임을 멈춘다.

오르내리던 가슴도 잠잠해진다.

여윈 얼굴에 그 때까지 지우지 않은 미소가 백합처럼 피어 있었다.




作者 金贞爱(김정애,1968 咸镜北道清津~ ),2014年凭借短篇小说《米饭》(밥)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