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구두 뒤축에 ____ 뒤꿈치에 상처가 났다.

#표정녀, 김미영이 간다 l 2021-04-17

재외동포를 위한 한국어 강좌

"구두 뒤축에 (    ) 뒤꿈치에 상처가 났다.“


‘자꾸 맞닿차 마찰이 일어나면서 표면이 닳거나 헤어지거나 벗어지거나 하다’라는 뜻을 가진 이 말을 어떻게 써야 맞을까요?


개기다/개개다


"구두 뒤축에 개개어서 뒤꿈치에 상처가 났다.“


‘자꾸 맞닿아 마찰이 일어나면서 표면이 닳거나 해어지거나 벗어지거나 하다’라는 뜻에 ‘개개다’란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이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개개다’ 대신 ‘개기다’를 쓰는 분들이 간혹 있는데요. ‘개기다’는 ‘명령이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버티거나 반항하다’라는 뜻을 속되게 이르는 것으로 ‘개개다’와는 뜻과 활용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이 말은 그간 표준어로 인정을 받지 못하다가 2014년에 표준어가 되었지요. ‘개개다’는 ‘개기다’는 전혀 다른 뜻의 말입니다. 헷갈리지 마세요~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