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문화

의좋은 형제

#글로벌 오디오북 - 옛날 옛적에 l 2021-06-15

글로벌 오디오북 - 옛날 옛적에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옛날 옛날 아주 먼 옛날, 

어느 마을에 사이좋은 형제가 살고 있었어요. 


“아우 먼저~” 

“아니, 형님 먼저~”


형제는 아주 어릴 때부터 

콩 한 쪽만 생겨도 나눠먹을 정도였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시간이 아주 많이 흘러 형제는 어른이 됐습니다. 

부모님이 돌아가시자 형제는 부모님의 논을 똑같이 나눠 가졌습니다. 


가을이 깊었고, 어느덧 벼를 수확할 때가 됐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그 해 수확을 마친 형제는 볏단을 한 짐 가득 지고는 

한밤중에 서로의 논에 몰래 가져다 놓았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아니 이게 어찌된 일이지? 오늘도 볏단이 그대로네”


“어제 분명 동생 논에 볏단을 갖다 놨는데 이게 무슨 일이지?”


아마도 착각을 했나보다 생각하고, 

그날도, 그 다음 날도 형제는 밤마다 서로의 논에다 볏단을 날랐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보름달이 휘영청 뜬 어느 날 밤. 

형제는 지게에 볏단을 잔뜩 싣고 서로의 논으로 갔습니다. 

고개를 숙이고 걷던 형제는 그만 부딪히고 말았습니다. 


“아니 형님, 여기서 뭐 하세요?” 


“그러는 넌? 이 밤중에 뭘 하고 있니?”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자기네 논의 벼가 줄지 않는 이유를 알게 된 의좋은 형제는 

오랫동안 서로를 위하면서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아니, 아우 먼저.”

“아니, 형님 먼저요.”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