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문화

금도끼 은도끼

#글로벌 오디오북 - 옛날 옛적에 l 2021-07-20

글로벌 오디오북 - 옛날 옛적에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옛날옛날 아주 먼 옛날

어느 마을에 차돌이와 두만이, 두 청년이 살고 있었습니다. 


둘은 아주 달랐습니다.  

차돌이는 예의 바르고 착했지만, 두만이는 욕심이 많았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깊은 산 속에 도착한 차돌이는 도끼를 꺼냈습니다. 


“자, 그럼 시작해 볼까~.”


지게는 금방 나무로 꽉 찼습니다. 

차돌이는 지게에 나무를 단단히 묶고, 도끼도 막 묶으려고 하는데요. 

그만 손이 미끄러져 도끼를 호수에 빠뜨린 겁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펑~ 하는 소리와 함께 하얀 수염이 긴 산신령이 금도끼를 들고 나타났습니다. 


“이 도끼가 네 도끼냐?

“제 도끼는 귀한 금도끼가 아닙니다 


“그럼, 이 도끼가 네 도끼냐?”

“그 은 도끼도 제 것이 아닙니다. 제 도끼는 아주 낡은 쇠도끼입니다.”


산신령은 금도끼, 은도끼가 욕심날 법도 한데 자기 것이 아니라고 하는 차돌이가 기특했습니다. 


“자, 이 금도끼와 은도끼도 모두 가져 가거라.”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차돌이가 산신령을 만나 금도끼와 은도끼를 선물로 받았단 얘기는 

온 마을에 퍼졌습니다. 

욕심꾸러기 두만이는 차돌이네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산신령을 만난 얘기를 들은 두만이는 광에서 아무 도끼를 찾아 들고는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두만이는 몇 번 나무를 베는 척 하다가 도끼를 있는 힘껏 호수에 던져 버렸습니다. 


“아이고, 내 도끼. 누가 내 도끼 좀 찾아줘요.”


그 때 산신령이 나타났습니다. 


“이 도끼가 네 도끼냐?”

“예, 맞습니다. 그 금도끼는 제 도끼가 맞습니다. 은도끼도 빠뜨렸는데 혹시 못 보셨나요?” 


“네 이노옴!”

화가 난 산신령은 고함을 쳤습니다. 


ⓒ YEOWON MEDIA HANKOOK GARDNER CO. LTD

두만이는 욕심을 부리다 금도끼 은도끼는커녕 자기 도끼까지 잃어버리고 

울면서 산을 내려왔습니다. 


두만이는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 수가 없었습니다. 

차돌이는 그 맘 다 안다는 듯이 두만이 손을 꼬옥 잡아줬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