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연예가소식

지난해 글로벌 아티스트 ‘톱 10’에 세븐틴·스키즈 등 K팝 4팀

#연예뉴스 l 2024-02-22

지난해 글로벌 아티스트 ‘톱 10’에 세븐틴·스키즈 등 K팝 4팀
작년 한 해 세계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은 가수 '톱 10'에 세븐틴을 필두로 K팝 아이돌 그룹이 네 팀 올랐다.

21일(현지시간)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발표한 '2023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에 따르면 세븐틴은 1위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또 스트레이 키즈 3위,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7위, 뉴진스 8위를 각각 기록해 K팝의 인기를 드러냈다.

IFPI는 전 세계 8천개 이상의 음반사를 회원으로 둔 곳으로, 매년 음반 산업 동향을 정리한 목록을 발표한다. 이 가운데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는 실물 음반 판매량,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수치를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이에 이 순위는 그해 가장 큰 인기를 끈 가수를 가늠할 수 있는 객관적 지표로 받아들여진다.

세븐틴은 지난 2021년 9위로 이 차트에 처음 진입한 이래 2022년 6위를 차지했고, 지난해에는 네 계단 올라 2위까지 기록했다.

세븐틴은 지난해 열 번째 미니음반 'FML'과 열한 번째 미니음반 '세븐틴스 헤븐'(SEVENTEENTH HEAVEN)을 히트시켰다.

스트레이 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뉴진스 역시 지난해 각각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누렸다.

이 가운데 뉴진스의 두 번째 미니음반 '겟 업'(Get Up)은 지난해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많이 팔린 실물 음반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이는 K팝 여성 가수로는 최고 순위이자, 전체 여성 가수를 통틀어도 1위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은 가장 높은 순위다.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에서는 이 밖에 드레이크 4위, 더 위켄드 5위, 컨트리 열풍의 주역 모건 월렌 6위, 배드 버니 9위, 라나 델 레이 10위 등으로 집계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