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연예가소식

트와이스 “하나 된 모습 표현했죠…우리 청춘으로 남길”

#연예뉴스 l 2024-02-23

트와이스 “하나 된 모습 표현했죠…우리 청춘으로 남길”
"저희에게도, 팬분들에게도 '위드 유-스'(With YOU-th)가 청춘으로 남길 바라요."(정연)

트와이스는 23일 새 미니음반 '위드 유-스' 발매를 앞두고 소속사를 통해 공개한 일문일답에서 신보를 이같이 소개했다.

정연은 "멤버들이 손을 잡거나 안는 등 하나가 되는 모습으로 트와이스의 청춘을 표현했다"며 "트와이스의 청춘이 아름다울 수 있었던 이유는 저희가 서로를 의지하면서 지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모모도 "(이번 음반에는) 9명의 우정과 청춘, 그리고 원스(팬덤명)가 준 사랑도 담겨 있다"며 "지금까지의, 그리고 앞으로 함께 만들어갈 순간들을 추억할 수 있는 앨범으로 기억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연은 "선공개 곡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 멤버들과의 추억이 떠올라 아련해지기도 했다"는 뒷얘기도 덧붙였다.

이날 오후 2시 공개되는 신보 '위드 유-스'에는 타이틀곡 '원 스파크'(ONE SPARK)를 비롯해 선공개 곡 '아이 갓 유'(I GOT YOU), '러시'(RUSH), '뉴 뉴'(NEW NEW), '블룸'(BLOOM), '유 겟 미'(YOU GET ME) 등 6곡이 수록됐다.

트와이스가 팬들과 함께 지나온 청춘, 그들의 우정과 사랑을 녹여낸 작품이다. 그중 타이틀곡은 작곡가 이어어택과 작사가 멜라니 폰타나가 참여한 곡으로, 찬 바람이 불어와도 뜨겁게 타오르는 청춘을 그렸다.

채영은 타이틀곡에 대해 "전체적으로 보고 듣는 재미가 있는 곡"이라며 "팬분들이 어서 봐줬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이번 음반은 멤버 정연, 다현, 채영이 각각 '블룸', '유 겟 미', '러시'에 노랫말을 입혀 주목받았다.

수록곡 '유 겟 미'를 작사한 다현은 "'아이 갓 유'가 마지막 트랙인 '유 겟 미'로 완성되기 때문에 함께 완전한 세상을 이룬다는 메시지를 담아내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트와이스는 다섯 번째 월드투어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 뉴욕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을 비롯한 세계 각지 대형 공연장을 누볐다. 올해 7월에는 해외 걸그룹 사상 최초로 일본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펼친다.

나연은 이와 관련해 "모든 멤버들이 무대 위 퍼포먼스에 진심이라 고민도 많이 하고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효는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은 데뷔 때부터 꿈꿨던 공연장"이라며 "그곳에서 공연할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랜 기간 활동하면서도 새로운 기록을 달성하는 걸 보니 더 욕심이 나고, 더 높은 걸 함께 바라보게 되네요."(사나)

[사진 출처 : JYP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