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이슈

OECD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상향

#주간핫이슈 l 2021-09-22

뉴스

ⓒ gettyimagesbank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전망치를 소폭 내린 가운데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4%대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우리나라가 다른 주요국들에 비해 코로나 위기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OECD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OECD는 21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한국이 올해 4.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5월 경제전망에서 제시한 3.8%보다 0.2%포인트 높인 수치다.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상황을 반영해 한국의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기존의 1.8%에서 2.2%로 0.4% 포인트 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을 고려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과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내린 가운데서도 한국은 올렸다.

OECD의 전망치 상향으로 국내외 주요기관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대부분 4%대로 수렴하게 됐다. OECD 전망치는 각각 4.3%와 4.2%를 제시한 국제통화기금(IMF), 정부 전망치보다는 낮지만 한국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ADB) 전망치와는 같은 수치다.

OECD는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도 2.9%로 기존 2.8%보다 0.1%포인트 올려 잡았다.

OECD가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을 모두 올린 국가는 G20 중 한국과 아르헨티나, 멕시코, 스페인 등 4개국뿐이다.


세계 성장률 전망

OECD의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5.7%로 지난 5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G20 6.1%, 미국 6.0%, 일본 2.5% 등으로 기존 전망치보다 낮아졌으며, 유로존 5.3%, 프랑스 6.3%, 이탈리아 5.9% 등은 상향조정됐고, 중국은 8.5% 전망치가 그대로 유지했다. 내년 세계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1%p 오른 4.5%로 전망했다.

OECD는 “각국의 정책적 노력과 백신 접종 등에 따라 경제 회복세가 지속하고 있으나 회복 모멘텀은 다소 둔화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델타변이 며 "델타 변이는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에 따라 국가별 경제적 영향이 상이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향후 국가별 경기 상황 등을 고려한 적극적 거시정책 지속, 완화적 기조 유지 등을 주문하고 재정정책은 불확실성이 크므로 성급한 전환을 지양하고, 유연하게 운용하라고 제언했다.

   

의미와 전망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가 0.1%p 하향 조정되는 녹록지 않은 상황이지만 한국은 수출 호조, 2차 추경 등 정책 효과로 성장률이 상향 조정됐다고 분석했다. 또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가 모두 오른 경우는 글로벌 톱10 국가 중 한국뿐이라며, 위기 극복 과정은 물론 위기 후에도 경제 회복세가 지속된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OECD가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올린 것은 1분기와 2분기 성장률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0.1%포인트씩 오르는 등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보인 점이 크게 고려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방역상황 안정과 기존 확장적 재정정책 등을 계속하면서 민생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물가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