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한국어배우기

바느질을 하려고 ____ 를 꺼냈다.

#표정녀, 김미영이 간다 l 2021-04-24

재외동포를 위한 한국어 강좌

"바느질을 하려고 (        )를 꺼냈다.“


‘바늘, 실, 골무, 헝겊 따위의 바느질 도구를 담는 그릇’을 가리키는 이 말을 어떻게 써야 맞을까요?


반짓고리/반짇고리


"바느질을 하려고 반짇고리를 꺼냈다.“


바느질할 때 쓰는 바늘, 실, 골무, 가위 따위의 자질구레한 것들을 담아놓는 그릇을 ‘반짇고리’라고 합니다. 간혹 ‘반짓고리’라고 잘못 쓰는 분들이 있는데, ‘반짇고리’가 맞습니다. ‘반짇고리’는 ‘'바느질'과 '고리'의 합성어인데요. 한글맞춤법 제29항에 따르면, 끝소리가 ‘ㄹ’인 말과 딴 말이 어울릴 적에 ‘ㄹ’소리가 ‘ㄷ’소리로 나는 것은 ‘ㄷ’으로 적는다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반짇고리’가 옳은 표현입니다. 

‘반짓고리’는 틀리고 ‘반짇고리’가 맞다는 것, 잊지 마세요!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