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물

필리핀에서 해상기업으로 우뚝 선 포스콘그룹 김종팔 회장

#글로벌 코리안 l 2020-11-06

글로벌 코리안

사진 제공 : 김종팔 포스콘그룹 회장

신라시대 해상무역왕 장보고 정신을 기려서 국내 민간단체가 해외 한인 기업인을 대상으로 해마다 선정하는 “장보고한상어워드”에 올해 인물들이 선정됐다. 그 가운데 필리핀에서 선박 및 선원관리, 해상물류 회사를 창업해서 15년 만에 12개 계열사를 일군 포스콘그룹의 김종팔 회장을 만나본다. 


제5회 장보고한상어워드 대상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한 장보고한상어워드 해양수산부장관상의 수상자로 김종팔 필리핀 포스콘그룹 회장(해양수산부장관상)이 선정됐다. 김 회장은 필리핀에서 선박 및 선원관리 및 해상물류와 부동산, 금융, 교육 등 12개 계열사를 운영 중이다. 

그는 1996년 현지로 이주한 뒤 지금까지 2,000명의 선원을 양성, 8개 선주 82척에 승선시키고 있다. 또한 6년째 필리핀 국제학교 이사 및 장학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서 인재 발굴, 육성에 힘쓰고 있다.

경북 문경 출신으로 부산해양고와 목포해양대를 졸업하면서 바다와 인연을 쌓았다. 일반 상선을 타고 대양을 누비다 1991년 일본 선박관리 회사에 근무했고 1996년 퇴직 후 귀국을 준비하다가 필리핀의 거래업체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다. 2년 뒤 필리핀의 선박과 선원 관리 회사에 지분 참여 형식으로 독립했다가 2005년 지금의 포스콘을 설립했다. 


창업에는 ‘신뢰와 열정’ 필요

창업에 가장 필요한 덕목은 뭘까? 

“창업하려 신뢰가 중요하다. 사람들이 창업을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된다는 뜻이다. 그 다음으로 열정이다. 설명이 필요 없는 덕목이다.”

여기에 덧붙여, 해외 창업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우선 창업하려는 분야의 현지 기업에 취직할 것을 권한다. 시장조사와 문화 등을 자연스럽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느 정도 준비가 됐다면 가차 없이 그만 두고 그때부터 정밀한 계획을 세우고 목표를 정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간을 허비할 수 있다.”


교육 사업, 제대로 하고 싶어.. 에 힘 쏟고 싶어...

사업가로, 이익의 사회 환원에 앞장 서고 있는 김종팔 회장은 향후 교육 사업에 힘을 더 쏟고 싶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 현재도 비영리 재단을 설립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있다.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인간의 삶을 더 윤택하게 할 수 있는 지도자와 조력자를 배출하고 싶은 것이 김 회장의 꿈이다. 

현재의 꿈이지만 열심히 계획하고 있고,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을 모우고 있는 꿈이 반드시 이뤄지길 함께 희망해본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