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미국 등 126개국서 진단키트 수입·지원 문의

Write: 2020-04-07 16:19:52Update: 2020-04-07 16:21:52

미국 등 126개국서 진단키트 수입·지원 문의

Photo : YONHAP News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수입하거나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국가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7일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한국으로부터 진단키트를 들여오기 위해 문의한 국가는 미국을 비롯해 126개국에 이릅니다.

이 중 외교 경로를 통해 진단키트 수입이나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국가는 100개국입니다.

수입만 요청한 국가가 36개국, 지원만 요청한 국가가 28개국, 두 가지 방법 모두를 타진한 곳이 36개국으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나머지 26개국은 직접 한국의 업체에 구매를 문의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국내 수급 상황을 고려한 효과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 중입니다.

외교부는 이란을 비롯한 14개국에 600만 달러 규모의 방역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정부는 이와는 별도로 미국의 제재를 받는 이란에 예외적으로 인도적 목적의 교역을 허용받기 위해 미국 등과 협의하고 있습니다.

한편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의 귀국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날 헝가리(64명)와 뉴질랜드(262명), 케냐(59명) 등에서 한국인이 귀국하며, 8일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도 260여명이 한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또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스페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도 한국인들이 오는 10일(이하 현지시간)과 12일 루프트한자 항공기를 타고 현지를 떠난 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아시아나항공으로 환승해 귀국할 수 있는 길이 마련됐습니다.

호주 시드니와 브리즈번에서도 조만간 한국행 항공기가 운항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