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종사자 수’ 두달 연속 감소…숙박음식업 13% 감소

Write: 2020-05-29 08:20:33Update: 2020-05-29 08:43:37

‘종사자 수’ 두달 연속 감소…숙박음식업 13%  감소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시장의 찬바람이 임시 일용직에 이어 상용직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지난달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를 보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천 8백 22만 4천 명으로, 두달 연속 감소세로 1년 전보다 36만 5천 명, 2% 줄었습니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9년 6월 이래 가장 큰 폭입니다.

고용 충격은 취약계층에 집중됐습니다.

임시일용근로자와 특수고용노동자 등 기타종사자는 두달째 -7% 대를 기록해 감소세가 가파릅니다.

상용근로자는 1년 전보다 13만 3천 명, 0.9% 감소해 지난 3월보다 감소 폭이 커졌습니다.

대기업을 포함한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만 4천명 증가한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는 37만9천명 줄어 타격이 더 컸습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업이 직격타를 맞았습니다.

숙박·음식업 종사자는 1년 전보다 13% 줄었고, 학원 등 교육서비스업과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시설관리업도 5% 이상 줄었습니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생계 지원을 지속하고, 고용 시장에 진입하지 못한 청년들을 위한 공공 일자리 창출도 빠르게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