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수출길 막힌 중소기업 지원'…일본·독일에 2차 특별기 투입

Write: 2020-05-29 09:16:08Update: 2020-05-29 09:29:36

'수출길 막힌 중소기업 지원'…일본·독일에 2차 특별기 투입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사태로 화물 운송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특별 여객 화물기가 긴급 편성됐습니다.

한국무역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일본과 독일에 특별 여객기를 투입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일본 나리타행 특별기는 이날 투입됐고, 30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행이 투입됩니다.

4월 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은 두 번째 특별기 편성입니다.

나리타로는 화장품, 제조 공정용 로봇, 면마스크 등 10개 기업 화물 17t이 운송됐습니다.

프랑크푸르트로는 의료 방호복, 자동차 부품, 전자 부품 등 12개 기업 화물 23t이 운송될 예정입니다.

특별기 투입은 세계 주요국이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하면서 국제 여객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자 수출 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2차 특별기가 편성된 나리타와 프랑크푸르트는 정부 부처와 항공사, 포워더(운송대행업체) 등 물류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항공 물류 현황을 점검한 뒤 최종 선정했습니다.

특별기 화물운임은 시장가의 75% 수준으로 책정해 중소 수출기업의 부담을 줄였습니다.

무역협회와 산업부, 중기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할인된 운임을 지원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