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방부 "노후한 사드 유도탄 동일 종류·수량 교체…중국에 사전 설명"

Write: 2020-05-29 10:55:39Update: 2020-05-29 10:59:41

국방부 "노후한 사드 유도탄 동일 종류·수량 교체…중국에 사전 설명"

Photo : YONHAP News

국방부는 29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운용 시한을 넘긴 유도탄을 같은 종류로 교체했다며, 전체 수량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28일 밤부터 29일 새벽 사이 주한미군 성주기지에 사드 유도탄과 군사 장비 등을 육로로 반입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29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성주기지에 유도탄과 발전기, 데이터 수집을 위한 전자장비 등을 반입했다며, 운용 시한이 도래한 기존 장비를 교체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에 교체한 미사일은 기존에 성주기지에 있던 것과 같은 종류라고 밝혔습니다.

몇 대를 교체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기지 내 유도탄 전체 수량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관계자는 또, 미군으로부터 노후 장비 교체와 관련해 사전 통보를 받았다며, 이번 장비 반입은 사드 체계 성능개량과 무관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존에 있던 미사일 발사대 외에 추가로 국내에 반입된 발사대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전설명 없이 야간에 기습 수송을 한 것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인적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국방부의 다른 관계자는 이번 사드 장비 수송과 관련해 중국 측에 미리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달 초 다양한 경로를 통해 중국에 어떤 장비가 반입되는지 등을 상세히 알렸으며, 중국 측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