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희상 "패스트트랙 기소자 선처 요청…서로 고소고발 그만"

Write: 2020-05-29 11:28:14Update: 2020-05-29 11:35:19

문희상 "패스트트랙 기소자 선처 요청…서로 고소고발 그만"

Photo : YONHAP News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의원과 보좌진 등이 처벌받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사법당국에 선처를 요청했습니다.

문 의장은 29일 국회의장단 퇴임인사에서 "지난해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이 서로를 고소·고발하는 사태가 발생했는데, 20대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의장은 "요청해서 될 수만 있다면 사법당국에 정상 참작, 선처를 구하고 싶다"면서 "21대 국회가 통합된 모습으로 새 출발 할 수 있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1대 국회에 바란다. 앞으로는 고소·고발을 남발해 입법부 구성원이 사법부의 심판을 받는 일, 스스로 발목을 잡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호소한다"면서 "필요하면 당장 법 개정을 해서라도 그렇게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의장은 "여야가 서로 총질, 손가락질하면 국민과 정부가 국회를 외면하고 무시한다"면서 "여야 구분 없이 뜨거운 동지애를 품고 21대 국회가 출범하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