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29일 전국 830개 학교 등교수업 못 해…전날보다 8곳 줄어

Write: 2020-05-29 15:44:59Update: 2020-05-29 16:14:47

29일 전국 830개 학교 등교수업 못 해…전날보다 8곳 줄어

Photo : YONHAP News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지 사흘째인 29일 코로나19의 확산 여파가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830개 학교가 등교 수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했습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집계한 등교수업 조정 현황을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등교수업을 연기·중단한 학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 첫날이던 27일 561곳에서 전날 838곳까지 늘었다가 이날 감소세로 전환했습니다.

등교 불발 학교는 전국 2만902개 유치원 및 초·중·고교 가운데 4.0%에 해당하는 수준입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의 진단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타나고 감염 우려가 줄면서 전날 등교수업을 중단했던 인천 1개교와 천안 5개교, 아산 10개교가 이날 등교수업을 개시했습니다.

반면 서울에선 4곳, 부산 1곳, 인천 1곳, 김포 2곳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등교수업을 추가로 중단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부천에서 등교를 중단한 학교가 251곳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경북 구미(182곳)였습니다.

서울에서는 121개 학교가 이날 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인천 부평구(153곳)와 인천 계양(89곳)에서도 물류센터발 감염 우려 인해 전날에 이어 이날도 등교를 중단한 학교가 속출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는 터라 등교를 조정할 학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교육부는 지난 20일 고3을 시작으로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 수업을 추진했습니다.

다음 달 3일에는 고1·중2·초3∼4, 8일에는 중1·초5∼6학년의 등교도 예정대로 추진할 방침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