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Write: 2020-07-04 14:43:47Update: 2020-07-04 16:23:35

북한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4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일축했습니다.

최 부상은 오늘 담화를 내고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최 부상은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느냐"면서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굳이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고 단언했습니다.

최 부상은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갖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를 위한 차원의 북미정상회담에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