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69년만에 태풍 없는 7월 된다…"8월부터 한반도 영향 예측"

Write: 2020-07-31 15:45:31Update: 2020-07-31 15:59:30

69년만에 태풍 없는 7월 된다…"8월부터 한반도 영향 예측"

Photo : YONHAP News

올해 7월은 69년 만에 처음으로 태풍이 발생하지 않은 7월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31일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이달 들어 태풍이 한차례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 5월 12일 제1호 태풍 '봉퐁'과 6월 12일 제2호 태풍 '누리'가 발생했지만,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습니다.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중국 홍콩 남쪽 약 59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기압이 발생, 24시간 이내에 제3호 태풍 '실라코'로 발달할 것으로 예측되지만, 8월 1일 오전 3시께나 되어야 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7월은 처음으로 태풍이 발생하지 않은 7월로 기록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1951년 기상관측 이래 7월에 태풍이 만들어지지 않은 해는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최근 10년간(2010∼2019년) 7월 평균 태풍 발생 건수는 4.3건으로, 지난해 7월에도 태풍 4개가 생성돼 이 중 1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2017년에는 무려 8개의 태풍이 생겨났지만, 올해 유독 태풍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기상청 태풍센터는 "올해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보다 넓게 확장해 있어 상승기류가 발달하지 못하고 있다"며 "8월이 돼 북태평양 고기압이 물러나면 태풍이 발달해 한반도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센터는 올여름 북서 태평양 해역에서 태풍이 평년(11.1개)과 비슷한 9∼12개가 발생해 이 중 평년 수준인 2∼3개(평년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