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유명희 "일본, 중요한 WTO 회원국…계속 지지 구할 것"

Write: 2020-08-06 17:10:16Update: 2020-08-06 18:53:22

유명희 "일본, 중요한 WTO 회원국…계속 지지 구할 것"

Photo : YONHAP News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6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와 관련해 일본이 비우호적인 입장을 보인 데 대해 "양국의 과거 공조를 바탕으로 계속 지지를 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본부장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은 굉장히 중요한 WTO 회원국 중 하나로, WTO를 이끌고 개혁할 적임자가 저라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본부장은 지난달 13∼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120여개 WTO 회원국을 만나 지지 교섭 활동을 벌이는 동안 주 제네바 일본 대사와도 접촉해 WTO에 관한 생각과 비전을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다자무역체제가 든든하게 작동하는 것이 무역을 통해 계속 경제 성장을 해온 일본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며 "일본 역시 WTO 개혁이 가능한 후보자인지를 중요하게 여긴다고 대외적으로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WTO 사무총장 선거에는 유 본부장을 포함해 영국, 나이지리아, 이집트, 케냐, 멕시코, 몰도바, 사우디아라비아 등 8개국 출신 후보가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일부 외신에서는 여성이라는 점, 아프리카에서 WTO 사무총장이 배출된 적이 없다는 점 등을 근거로 응고지 오콘조-이웰라(나이지리아) 후보나 아미나 모하메드(케냐) 후보가 유리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에 대해 유 본부장은 "사실 WTO에는 사무총장의 지역별 배분이나 규칙에 관한 규정은 없다"며 "지금은 평상시가 아니라 WTO가 심각한 위기에 처한 상황이므로 실제 WTO 개혁 성과를 낼 능력과 자질을 갖췄는지를 더 중요하게 평가하는 게 회원국들의 분위기"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선거에서만큼은 지역이나 성별보다 후보자 개인의 경쟁력이 더 중요하게 평가받고 있어 그 점을 공략한다면 승산이 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유 본부장은 WTO 선거가 미국과 중국의 '편 가르기'가 될 것이란 관측에 대해선 "'친중이냐 친미냐'고 물으면 전 '친회원국'이라고 답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저는 미국, 중국 모두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는 데 참여했다"며 "양국과의 이런 경험은 각국의 분열 위기로 WTO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 본부장은 귀국 이후 각국 통상장관과 유선으로 통화하며 지지교섭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30여개국을 대상으로 유선으로 지지교섭을 했으며 6일은 아프리카 8개국 대사들과 오찬을 했습니다.

WTO는 다음 달 6일까지 선거운동 기간을 거쳐 다음 달 7일부터 최대 2개월 동안 회원국 간 협의 절차를 진행합니다.

협의 절차는 총 3라운드로 구성되며, 회원국들이 라운드마다 선호 후보를 밝히고 이를 토대로 후보 일부를 제외해가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1라운드에서는 8명 중 3명을 탈락시키고 2라운드에서는 5명 중 3명을 떨어뜨리게 됩니다.

3라운드에서는 후보 2명 중 최종 1명을 컨센서스(의견일치) 방식을 통해 사무총장으로 추대합니다.

다음 달 7일부터 시작하는 첫 협의 절차는 대략 열흘 내외가 걸려 다음 달 15∼20일께 1라운드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 본부장은 "후반부에는 여러 복합적인 요소가 작용할 수 있겠지만, 1라운드까지는 후보 개개인이 가진 생각과 비전이 각 회원국의 국익에 부합하는지가 표를 얻는 데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분간 유선으로 지지교섭을 이어가고 8월 하순이나 9월 초에는 약 2주간 주요국을 방문해 대면으로 선거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선거 운동 기간 하루 3∼4시간 잠을 잤다는 유 본부장은 귀국 후에도 바쁜 일정을 소화하느라 목이 잠긴 상태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습니다.

유 본부장은 "다른 후보자는 출신 국가가 속해있는 블록(지역)에서 기본적으로 지지를 받을 수 있지만 한국은 그런 게 없어서 무조건 발로 뛰어야 한다"며 "WTO 사무총장직이 제 평생에 걸친 마지막 공직 기회로서 영광이자 큰 의무라고 생각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