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대통령, 홍수조절댐 방문…"北, 황강댐 방류 안 알려 아쉽다"

Write: 2020-08-06 18:44:39Update: 2020-08-06 18:46:53

문대통령, 홍수조절댐 방문…"北, 황강댐 방류 안 알려 아쉽다"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도 연천군의 댐을 방문해 장기간 폭우에 따른 대응 상황 등을 점검했습니다.

폭우 피해가 커지면서 현장의 조치 등을 직접 확인하고 격무에 시달리는 공무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김광철 연천군수 등과 군남홍수조절댐에 도착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홍수조절 운영상황과 대응 등을 먼저 보고받았습니다.

현장 관계자는 보고에서 "북한의 황강댐이 갑자기 붕괴해도 최악의 경우까지 검토해놓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미리 알려주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 텐데 그게 아쉽게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과거에 그렇게 하도록 남북이 합의했는데 잘 이행이 안 되는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황강댐 방류 정보에) 기상 정보까지 더해 적절하게 군남댐 수문을 열어 수위를 조절해 달라"며 "방류 시 하류 쪽에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연천군, 파주시 등과 잘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20분간 군남댐에 머무른 문 대통령은 경기도 파주의 이재민이 머무르는 한 초등학교로 이동해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애초 이르면 7일 폭우 대응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기상이 악화할 가능성이 큰 탓에 비가 다소 소강상태를 보인 이날 정오께 전격적으로 이번 방문을 결정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문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동행할 계획이었지만, 춘천 의암댐에서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 경찰정 등 선박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된 사고 현장에 들르느라 함께하지 못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