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알츠하이머 사망률 증가…사망 원인 1위는 '암'

Write: 2020-09-22 12:00:31Update: 2020-09-22 12:02:23

알츠하이머 사망률 증가…사망 원인 1위는 '암'

Photo : Getty Images Bank

알츠하이머와 폐렴으로 사망한 사람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지난해 사망자는 29만 5천여 명으로 1년 전보다 1.2% 줄었습니다.

사망자 수가 감소한 건 2013년 이후 6년 만입니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도 574.8명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습니다.

유례없는 한파로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난 2018년의 기저효과라고 통계청은 설명했습니다.

연령별로는 80대 이상 사망자 비중이 47%로 10년 전보다 15%포인트가량 늘었습니다.

주요 사망 원인으로는 암이 10만 명당 158.2명으로 가장 많았고, 심장질환과 폐렴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재작년 처음으로 10대 사망원인에 든 알츠하이머병은 1년 새 사망률이 9.5% 늘며 2계단 오른 7위로 집계됐습니다.

암 중에선 폐암 사망률이 36명을 넘어 가장 많았고, 간암, 대장, 위암이 뒤를 이었습니다.

남성이 암에 걸려 죽을 확률이 여성보다 1.6배 컸고, 알츠하이머 사망률은 여성이 2.5배 더 높았습니다.

주요 사망원인 가운데 뇌혈관질환과 간 질환, 고혈압 등은 사망률이 다소 감소했습니다.

최근 10년간 변화를 보면 폐렴과 알츠하이머 사망률이 3배 이상 늘었고, 운수사고, 결핵, 당뇨병 사망률이 크게 줄었습니다.

자살 사망자는 10만 명당 26.9명으로 1년 전보다 조금 늘면서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