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북 "불미스러운 일...문 대통령, 남녘동포에 대단히 미안"

Write: 2020-09-25 17:00:45Update: 2020-09-25 17:13:57

북 "불미스러운 일...문 대통령, 남녘동포에 대단히 미안"

Photo : YONHAP News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25일 오전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먼저 북한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우리 측에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공식 사과는 공무원이 피살되고 시신이 훼손됐다는 우리 정부 발표가 있은지 하루 만입니다.

통지문에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는 북한 지도부의 평가와 똑같은 불상사를 막겠다는 재발 방지 대책이 포함됐습니다.

향후 남북 관계 지속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기대도 담겼습니다.

북한 지도부는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남북 사이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것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최근 한 달 사이 친서도 교환했다고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밝혔습니다.

북한은 다만 피살 경위와 관련해 불법 침입자로 여겨 총기를 발포했다고 인정했지만, 시신 훼손 부분에 대해선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