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서울 신규 확진 197명…동부구치소 121명 추가 확진, 통계엔 포함 안돼

Write: 2021-01-03 12:38:44Update: 2021-01-03 17:08:58

서울 신규 확진 197명…동부구치소 121명 추가 확진, 통계엔 포함 안돼

Photo : YONHAP News

서울에서는 3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서울 신규 확진자가 195명, 사망자는 3명이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경우 지난해 12월 15일부터 17일 연속 300명을 초과하다가, 2일부터 이틀간 300명 선 밑으로 내려왔습니다.

지난해 12월 1일 신규 확진자 193명을 기록한 이후, 한 달여 만에 100명대로 줄어든 겁니다.

새해 연휴 들어 진단검사 건수가 평일과 비교해 줄어든 영향이지만, 여전히 구치소나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121명이 더 늘어 누적 확진자가 천 명을 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121명은 모두 수용자입니다.

2일 천백 여 명을 대상으로 5차 전수 진단검사를 한 결과입니다.

법무부는 5일 6차 전수 조사를 할 예정입니다.

양천구 요양시설 관련도 15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지난해 12월 29일 최초 확진 이후 시설 이용자와 동료 등 31명이 추가로 감염됐습니다.

송파구 장애인 거주시설 관련도 6명이 더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12월 25일 시설 종사자가 처음으로 확진된 뒤 동료와 거주인, 가족 등 70명으로 전파가 확산됐습니다.

구로구 요양병원 관련해서도 5명이 더 늘어 병원 내 환자와 간병인, 보호자 등 누적 확진자가 200명이 넘었습니다.

양천구 소재 다른 요양시설과 동대문구의 어르신 시설에서도 각각 2명씩 추가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