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도 달걀·닭고기 소비자 가격 안정세

Write: 2021-01-03 13:00:36Update: 2021-01-03 16:56:24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도 달걀·닭고기 소비자 가격 안정세

Photo : YONHAP News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에도 불구하고 달걀과 닭고기의 소비자가는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말 기준 평균 소비자가를  조사한 결과 달걀은 평년 대비 2% 높고, 닭고기는 0.6% 낮았다고 3일 밝혔습니다.

다만, 오리고기는 10.8% 높은 수준입니다.

이 같은 결과는 안정적인 공급이 핵심 이유로 꼽힙니다.

AI가 발생으로 예방적 처분이 이뤄졌지만, 달걀의 경우 산란용 병아리 공급량이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닭고기의 경우도 예방적 처분에도 불구하고 사육 마릿수가 평년보다 3.0% 많고 냉동 재고도 충분해 전체 공급 여력은 평년대비 7.1% 많다는 설명입니다.

오리고기 경우 사육 마릿수는 평년대비 16.7% 줄었지만, 냉동 재고가 평년보다 73.6% 많아 전체 공급 여력이 평년대비 4.3% 많은 수준이라는 계산입니다.

이런 이유로 정부는 앞으로의 수급에 차질이 벌어질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AI가 발생해 예방적 처분이 이뤄지더라도 안정적으로 수급을 관리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달걀과 닭고기보다 상승 폭이 큰 오리고기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계열업체와 협력하여 비축물량 공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