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대통령 지지율 34.1% 최저치…부정평가 첫 60%대"

Write: 2021-01-03 13:12:12Update: 2021-01-03 16:41:50

"문대통령 지지율 34.1% 최저치…부정평가 첫 60%대"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습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34.1%로 조사됐습니다.

부정평가는 61.7%로 나타났습니다.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부정평가가 60%를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긍정평가도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입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0.2%), 제주(42.9%), 강원(37.2%), 인천·경기(37.0%) 등에서 긍정평가가 높았습니다.

대구·경북(81.1%), 대전·세종·충청(67.7%), 부산·울산·경남(66.4%), 서울(60.7%) 등에서는 부정평가가 높았습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30.1%)보다 부정평가(68.0%)가 높게 나타났고, 지지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에서도 긍정평가가 19.4%, 부정평가가 68.0%로 조사됐습니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34.2%, 더불어민주당은 28.7%로 나타났습니다.

양당 격차는 5.5%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안입니다.

올해 4월 보궐선거 격전지인 서울에서는 민주당이 33.9%로 국민의힘(30.5%)에 오차 범위에서 앞섰습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이 42.6%로 민주당(21.9%)에 크게 앞섰습니다.

이외 정당은 국민의당 9.9%, 정의당 5.6%, 열린민주당 4.2% 순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