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동부구치소 감염…여당 "초동대처 미흡 송구" vs 야당 "대통령이 사과해야"

Write: 2021-01-03 15:20:51Update: 2021-01-03 17:10:01

동부구치소 감염…여당 "초동대처 미흡 송구" vs 야당 "대통령이 사과해야"

Photo : YONHAP News

동부구치소 내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국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사과했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국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도, '방역실패론'을 주장하기 위해 국민 여론을 호도하는 야당의 과도한 정치공세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사태를 빌미로 대통령을 '세월호' 선장에 비유하는 야권의 태도에서 그 어떤 진정성도 찾을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국난은 정쟁이 아니라 함께 극복해야 할 대상"이라며, "교정시설을 포함해 코로나19로 드러난 사회 곳곳의 취약지대를 더욱 세심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인권변호사 출신인 대통령께서 오늘이라도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국민께 사과하는 성의가 아쉽다"고 지적했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미결구금자에 인권 보호 중요성을 강조한 칼럼을 인용하면서, "대통령은 당시 '그들에 대한 인권유린과 열악한 처우는 한쪽 선수를 묶어놓고 권투 시합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고 논평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야 현장을 찾은 국무총리는 나흘 만에 또 사과하며 초동대처 실패를 인정했고, 동행한 추미애 장관은 또 SNS에 떠밀린 사과글을 올렸다"며 "이번 동부구치소 사태는 취약한 지위에 있는 국민에 대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