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차세대기술 확보·감염병 대응 등 올해 R&D에 5조8천억원 투입

Write: 2021-01-03 15:21:13Update: 2021-01-03 16:19:09

차세대기술 확보·감염병 대응 등 올해 R&D에 5조8천억원 투입

Photo : Getty Images Bank

올해 차세대 기술 확보와 감염병 대응 등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연구개발(R&D) 사업에 5조8천여억 원이 투입됩니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내용의 '2021년도 과학기술·ICT 분야 연구개발사업 종합시행계획'을 확정해 3일 발표했습니다.

종합시행계획에는 연구역량과 기반 강화, 미래 성장동력 확보,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 개선 등 3대 분야 9대 중점 투자 방향이 담겼습니다.

올해 기초연구에는 작년보다 2천917억 원 증가한 1조8천29억 원을 투자합니다.

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공지능(AI) 대학원 2곳을 개설하고, 대학 ICT 연구센터를 51개까지 확대해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합니다.

차세대 미래선도 품목 등 핵심 원천 기술 확보에는 2천879억 원을, 드론 등 차세대 무인기 개발에 278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우주 발사체와 통신위성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내년 하반기에 발사하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와 정지궤도 공공 복합 통신위성 천리안 3호 개발을 지원하고,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2천115억 원을 투자합니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419억 원을 투자하고, 한국 바이러스 기초연구소 등 바이러스 연구지원센터를 짓는 데 109억 원을 지원합니다.

이 밖에 신재생 에너지 개발과 탄소 포집·저장·활용 등 기후문제 해결을 위한 원천기술 확보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연구개발사업 부처 합동 설명회'를 열어 신규 사업과 과제의 구체적인 내용, 공모 시기, 절차 등을 설명할 계획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