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수교 140주년 기념 로고

1883년 11월 26일 ‘한독 친선우호통상조약’의 체결로 시작된 한국과 독일의 수교 관계는 2023년 올해 140주년을 기념한다. 특별기획 <조선과 덕국(德國), 한국과 독일로>를 통하여 양국 교류의 모태와 현재의 역동을 조명하고자 한다.

‘뿌리가 없으면 미래도 없다’라는 독일 속담이 있다. 칼 귀츨라프, 파울 게오르크 폰 묄렌도르프, 앙투아네트 손탁 등 수교 초기 한국에서 활약한 독일인들을 소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김홍균 주독 한국 대사, 김인선 전 파독 간호사, 한국학자 질비아 브레젤 박사 등과의 인터뷰를 통하여 한독 교류의 생동하는 역사에 대해 들어본다.

이번 한독 수교 140주년 특별 페이지에서는 3월 부터 9월까지 방송된 7편의 인터뷰 시리즈, 독일어방송 35주년 특집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작가 이미륵 (2016년)>과 40주년 특집 <조선을 사랑한 독일인 안드레 에카르트 (2021년)>를 한데 모아 한독 교류의 긴 시간 속 활약한 인물들을 재조명한다.

작은 물방울이 모여 큰 강물이 되듯 넓고 깊은 강처럼 한결같이 흘러온 한독 교류의 유구한 시간의 의미를 전하고자 한다.

1883년 11월 26일 ‘한독 친선우호통상조약’의 체결로 시작된 한국과 독일의 수교 관계는 2023년 올해 140주년을 기념한다. 특별기획 <조선과 덕국(德國), 한국과 독일로>를 통하여 양국 교류의 모태와 현재의 역동을 조명하고자 한다.

‘뿌리가 없으면 미래도 없다’라는 독일 속담이 있다. 칼 귀츨라프, 파울 게오르크 폰 묄렌도르프, 앙투아네트 손탁 등 수교 초기 한국에서 활약한 독일인들을 소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김홍균 주독 한국 대사, 김인선 전 파독 간호사, 한국학자 질비아 브레젤 박사 등과의 인터뷰를 통하여 한독 교류의 생동하는 역사에 대해 들어본다.

이번 한독 수교 140주년 특별 페이지에서는 3월 부터 9월까지 방송된 7편의 인터뷰 시리즈와 40주년 특집 <조선을 사랑한 독일인 안드레 에카르트 (2021년)>를 한데 모아 한독 교류의 긴 시간 속 활약한 인물들을 재조명한다.

작은 물방울이 모여 큰 강물이 되듯 넓고 깊은 강처럼 한결같이 흘러온 한독 교류의 유구한 시간의 의미를 전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