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彩虹》 姜小泉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5-10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春植就是在那里的孤儿院长大的。6.25战争的时候,春植失去了父母,变得无家可归。他不得不辗转于济州岛和釜山的孤儿院,最后又来到了首尔。

当然最初是迫不得已才来了这所孤儿院,其间还有几次逃出去又被找回来。在外面混的日子里,春植乞讨过,还做过小偷。

但是春植觉得这个孤儿院跟以前待过的其他地方有点不一样,开始喜欢这里了。倒不是因为这儿吃的东西多,衣服也比较好,当然这些也比其他孤儿院要好得多。


  

“嗯大叔”送了一些画纸和画画儿用的粗铅笔给春植。刚开始的时候,大叔画得都是些很复杂的画儿,但最近不知道是不是受了春植的影响,总是画一些很简单的画儿,看起来像小孩子画的一样。


“大叔,你别总是学我,教教我画画儿的技巧吧。”


“嗯,让我教你画画儿吗?绝对不行!嗯,再说了,画画儿可不是别人教你就可以的,得随心所欲地画,画着画着不知不觉就有进步了。”


흠 아저씨는 도화지와 그림 그리는 굵은 연필을 춘식이에게 선물했다.

처음엔 어려운 그림만 그리던 흠 아저씨가

요즈음은 춘식이의 그림을 닮아 가는지 

무척 쉽고 또 어린애 같은 그림만 그렸다.


”아저씨, 제 그림 흉내만 내지 말고 그림 그리는 법 좀 가르쳐 주세요“


”흠, 내가 네게 그림을 가르쳐 줘?

 어림도 없는 소리지, 흠, 그렇고말고, 

 그림이란 누가 가르쳐 주어서 되는 것이 아니야.

 제멋대로 그려 봐야 해.

 그리는 동안에 자기도 모르게 솜씨가 느는 법이야“



姜小泉在韩国儿童文学界拥有众多读者,创作了五百多篇童话、童诗和童谣等。而姜小泉的文学之所以珍贵,是因为他的作品抚慰了经历过6.25战争这一悲剧的孩子们的心灵。姜小泉的故乡在北韩,韩战期间冒着生命危险来到了韩国,因此比任何人都能深刻地体会到战争带来的痛苦。他从自己的悲伤出发,为了给孩子们带来治愈,创作了很多像《彩虹》一样的作品。小说中的春植失去了父母,无家可归,只能辗转于不同的孤儿院里,因此总是处于不安之中,这也使得幼小的春植很难在什么地方扎根。春植的形象让人们联想到同样在战争中失去家人和安定生活的作者,而从给予春植温暖呵护的“嗯大叔”身上,也能看到作家自己的影子。



一天,春植和大叔决定画松树。那棵松树的枝干好像要摔倒一样向着一边伸展出去,但树冠却长得非常有韵致。“嗯大叔”没怎么画,他似乎对春植的画儿更感兴趣。而春植那天画得格外专注,也许是因为大叔在旁边不停地“嗯嗯”吧。

如果“嗯大叔”是我的爸爸或者哥哥该多好啊!大叔紧紧地拥抱了我,那感觉就好像又见到了爸爸和妈妈。


어느 날, 춘식이와 흠 아저씨는 소나무 하나를 그리기로 했다.

그 소나무는 한쪽으로 쓰러질 것 같이 줄기가 뻗다가

위로 갈수록 모양이 잡힌 소나무였다.

흠 아저씨는 춘식이 그림에 더 마음이 쏠려 자신은 별로 그리지 않았다.

이 날 따라 춘식이는 그림에 무척 열중하였다.

그건 옆에서 계속 ‘흠, 흠’ 해 대는 흠 아저씨의 힘인지도 모른다.


흠 아저씨 같은 아버지나 형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흠 아저씨는 나를 꼭 껴안아 주셨다.

아버지 어머니를 다시 만난 것 같았다.




作者 姜小泉(강소천,1915.09.16. 咸镜北道高原~1963.05.06.), 1939年发表童话《小石子》(돌멩이)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