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韩国的老故事——《兔子传》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5-2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5月家庭月特别节目——韩国的老故事

第四部 兔子传(토끼전)

       


龙王的臣子们寻遍大海中最最珍贵的药材,还请来了最最有名的医生,也没能治好龙王的病。


 

“啊,看来我是必死无疑了,再也吃不了美味,看不到美景……难道我真的得告别这个美好的世界了吗,这可如何是好?”

有一天,一位老神仙出现在龙王面前。

“我是天上的神仙。听说龙王你生了重病,所以特地来看看。”

“哎呦,神仙大人,求求您救救我吧!” 

“办法倒是有一个……”

“是什么办法?您快告诉我吧。”

“如果你能找到生活在深山里的兔子,用它的肝做药引,病就有治了。”

“兔子的肝吗?但是兔子……兔子到底是什么东西?”

“兔子嘛,两只耳朵长长的,两只眼睛圆圆的,腰细细的,尾巴毛茸茸的。” 

 

“아, 나는 이렇게 죽는가보다. 이 재미난 세상을 하직해야 하다니 어찌하면 좋을꼬”


그러던 어느 날, 신선이 나타났습니다.


“저는 하늘에 사는 신선인데,  용왕님께 깊은 병이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왔습니다”


“아이고~ 신선님.  제발 저 좀 살려주십시오”


“딱 한가지 방법이 있기는 한데....”


“그게 뭡니까? 제가 살 수 있는 그 딱 한가지 방법이?”


“산속에 사는 토끼의 간을 구해서 먹으면 병을 고칠 수 있습니다”


“토끼의 간이요? 토끼라~ 토끼가 도대체 뭡니까?”   


“토끼로 말할 것 같으면, 

두 귀는 쫑긋쫑긋, 두 눈은 동글동글.

허리는 늘씬늘씬, 꼬리는 뭉특뭉특하게 생긴 동물입니다”



乌龟鳖主簿把兔子的画像小心翼翼地藏在胸口,向着人间出发了。

 


“天啊,我以为龙宫就是整个世界,没想到还有这样的地方……真是太美了,做梦都没想到会看到这么美的风景。” 

乌龟感叹着,深深地沉浸在人间的风景里。

“哎呀,看我这糊涂劲儿,风景再好有什么用,得赶快抓到兔子带回龙宫啊!可是,到哪儿才能找到兔子呢?”


“세상에~ 나는 용궁이 세상의 전부인줄 알았는데 이런 곳이 있네~

정말 좋구나, 좋아.  내가 이런 구경을 다 할줄이야~”

 

자라는 난생처음 보는 경치에 한참동안 눈길을 빼앗겼습니다.


“아참, 내가 이럴때가 아니지~  빨리 토끼를 잡아서 용궁으로 돌아가야지~

근데 어딜가야 토끼를 만날 수 있으려나”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