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玄镇健的《祖母之死》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6-30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3月的最后一天,主人公接到了祖母病危的电报。


下了火车,我一边担心祖母是不是已经离世,一边在漆黑的胡同里疾走。离祖母家越近,就越好像是听到了断断续续的哭声,我的心也更加忐忑起来。

看到我进来,满脸疲惫的亲戚们纷纷从厢房迎出来,把我带到了祖母的房间。祖母毫无生气地平躺在炕上,但仍然在呼吸。


새로 석 점이 지나 기차를 내린 나는 벌써 돌아가시지나 않았나(하)고 염려를 하며

캄캄한 골목을 돌아들어 생가(生家)의 삽짝 가까이 다다를 제

곡성이 나는 듯 나는 듯하여 마음이 조마조마 하였다.


마루에 올라선 내가 안방 아랫방에서 뛰어나온 잠 못잔 피로한 얼굴들에게 이끌리어

할머니의 거처하는 단칸 건넌방으로 들어가니

할머니는 깔아진 듯이 아랫목에 누웠으되 오히려 숨은 붙어 있었다.



实际上亲戚之间的关系既亲密也很容易疏远。虽然有血缘关系,但有时相互之间的关系比一般人还要淡漠。这部小说通过围绕祖母之死发生的事情揭示了亲人之间疏远的距离。祖母的去世一拖再拖,家族成员们为了不遭受道德上的谴责,勉为其难地照顾着老人。作者用细腻的笔触描写了人们对待亲人都无法摆脱虚伪,用虚伪包装自我的本性。 



“怎么看也不像是今天明天就会去世,这可麻烦了,也不能就这么离开……”

“我也觉得看样子不会很快去世……”

  “要不请医生来给检查下怎么样?” 

父亲托自己的好朋友找来了一位医生。过了没多久,那位看起来很有弥勒像的医生戴着斗笠出现在祖母的房间里。他聚集精神似地垂着眼皮,给祖母号了好长时间的脉,然后摇着头退了出来。

    “虽然不想这么说,但我看老人家恐怕过不去今晚或者明天了。” 

就这样,候着的亲戚们留下来接着等。但是祖母从那天晚上开始又有了精神,接下来的第二天也风平浪静。这时候大家说别的不知道,想要了解患者的生死,还是要问西医。于是我们又请了一位西医博士。


“암만해도 오늘 내일 돌아가실 것 같지는 않은데.... 이거 큰일 났는 걸, 갈 수도 없고...”

“딴은 곧 돌아가실 것 같지는 않아~”

“의사를 불러서 진단을 해 보는 것이 어떨까요?”


의원은 아버지와 절친한 김주부를 청해 오기로 하였다.

갓을 쓴 그 의원은 얼마 아니 되어 미륵같은 몸뚱이를 환자방에 나타내었다.

매우 정신을 모으는 듯이 눈을 내리감고 한 나절이나 진맥을 하더니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려 물러앉는다.


“매우 말씀하기 안되었소마는 아마 오늘밤이 아니면 내일은 못 넘길 것 같소”


가려던 자손은 또 붙잡히었다. 그러나 할머니는 그날 저녁부터 한결 돌리었다.

그 이튿날이 무사히 지나가자 한의의 무지를 비소하고,

다른 것은 몰라도 환자의 수명이 어느 때까지 계속될 시간 아는 데 들어서는 

양의가 나으리라는 주장에 의하여 양의학 박사를 불러오게 되었다.




作家玄镇健(현진건,1900. 9.2~1943.4.25,大邱人)。1920年在《开辟》5月刊上发表《牺牲花》(<희생화>)登上文坛。代表作品有《好运的日子》(<운수 좋은 날> )、《贫妻》(<빈처> )、《劝酒的社会》(<술 권하는 사회>)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