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崔一男的《两头骡子》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7-07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在陡坡前,父亲拉紧了缰绳,吆喝着骡子上坡。但不知道为什么,平时即使拉着400块煤饼也会不费吹灰之力就可以上去的坡,今天却走得很艰难。走到半坡的时候,骡子站住了。父亲用力拉起了缰绳,我赶快跑上前去拼尽全力地推着骡车。 

就在那个时候,骡子脚下一松劲儿,骡车轰隆隆地向坡底下滑去。但是更糟糕的事情还在后面。


그 가파른 골목길 어귀에 이르자 아버지는 미리서 노새 고삐를 낚아 잡고 

한 달음에 올라갈 채비를 하였다.

그러나 어쩐 일인지 다른 때 같으면 사백장 정도 싣고는

힘 안들이고 올라설 수 있는 고개인데도 이날따라 오름길 중턱에서 턱 걸리고 말았다.

아버지는 어, 하는 눈치더니 고삐를 거머쥐고 힘껏 당겼다.

그 때였다.

노새가 발에서 잠깐 힘을 빼는가 싶더니 마차가 아래쪽으로 와르르 흘러내렸다.

그러나 정작 일은 그 다음에 벌어지고 말았다.



狼狈不堪的父亲爬起来,一瘸一拐地向着骡子跑走的方向追去。主人公也跟在后面跑起来。



骡子就这么跑啊跑啊,没有驮着沉重的煤饼,没了上坡路,没了鞭子,也没了挡在前面的人,骡子感到一身轻松。一个工人用自行车驮着啤酒箱摇摇晃晃路过,却因为前面的人冷不丁后退,心里一慌,松开了车把,啤酒箱子也哗啦一声倒在地上。头上裹着头巾坐在摊位前的大婶儿们一边哎呦喂、哎呦喂地叫着,一边跳起来,整个市场瞬间乱成一团。骡子跑过一座桥,道路变得宽阔起来,视野也豁然开朗。骡子闯过收费站以后虽然减慢了速度,但也绝没有停下来的意思。


노새는 뛰고 또 뛰었다.

연탄 짐을 매지 않은 몸은 훨훨 날것 같았다.

가파른 길도 없었고, 채찍질도 없었고, 앞길을 막는 사람도 없었다.


자전거에 맥주 상자를 싣고 기우뚱기우뚱 건너가던 인부가

앞사람이 갑자기 뒷걸음질 치는 바람에 자전거의 핸들을 놓쳐 술 상자가 우르르 넘어졌다.

머리에 수건을 동이고 좌판앞에 앉아 있던 아낙네들이 아이구 이걸 어쩌지, 하면서

벌떡 일어서는 것을 신호로 시징 안에 벌집 쑤신 듯한 소동이 사방으로 번져갔다.

다리를 건너고 얼마를 가자 길어 넓어지고 앞이 툭 트였다.

노새는 돈도 안 내고 톨게이트를 빠져나가더니 그 때부터는 다소 속도를 늦추었다.

그러나 절대로 뛰는 일을 멈추지는 않았다.



骡子是一种特别的牲畜,是驴和马的杂交种,没有繁殖能力,所以这是非常具有象征性的形象。主人公的父亲从事的是赶马和赶骡子的职业,这种职业今后还会有生命力吗?三轮车之后又是出租车,当各种汽车在双车道、四车道道路上飞奔的时候,骡车还会有立足之地吗?现在看来,这种职业早已消失不见了。由此可见,这部小说具有很大的象征意义,父亲的职业不会再有传承,像父亲一样的人也将不再存在。而这正是作家崔一男在小说中真正要表达的。




作者崔一男(최일남),1932年12月29日出生于全罗北道全州。1956年发表小说《爬痒 (파양)》登上文坛。1986年获“李箱文学奖”,2012年获首尔市文化奖文化部门仁村奖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