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金信雨《只剩记忆的女人》(下)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1-19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现在的社会已经不再认为拥有大量可见资产的人是真正的富豪了,以前的房产大亨、建筑物拥有者和存款大户不再令人羡慕。相反,那些拥有无法触摸的财产,比如大量股票、虚拟货币或者加密货币等的人才会被看作是真正的有钱人,这其中也包括“知识”在内。而记忆作为最下层的知识,就成了资本最后的堡垒,也是人类最后的堡垒。


눈에 보이는 것을 많이 가졌다 해서 부자라고 하는 것은 식상한 사회가 되어버렸다.

과거의 부동산 재벌, 건물주, 예금 자산가 등은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손으로 만질 수 없는 것을 많이 가진 사람들일수록 진정한 부자로 평가받았다,

주식과 가상화폐는 물론이고

암호화폐의 종류도 다양한 코인을 보유할수록 부유층에 속했다,

그러한 배경에 “지식”을 포함시켰고

그것의 하위 개념인 ‘기억“을 사고팔자는 상황까지 왔다

기억은 자본의 마지막 보루이자 인간의 마지막 보루가 되어버렸다.



草娥为了让自己的儿子能顺利进入高中,建议利暻把她的初恋记忆卖给自己。也就是说希望她为自己做国会正在热烈讨论的“记忆移植”。



我们在大学入学或者是研究生院入学的过程中要保持教育过程的透明和公平是最重要的条件,但是实际上却并不这样,只要具备适当的履历,就可以进入比较好的学校,就算是在不久的未来2028年也是这样。而且现在享受着类似特权的人们,在那个时候同样也继续享受着。不过在小说中提到了一个与那种情况有所相悖的现象——即学校仍然希望选拔真正的“好人”。所谓的“好人”并不只是拥有外部条件,还应该拥有精神层面,或者心中拥有美好的回忆。小说中这种对“好人”的评价标准仍然存在的背景描写令人耳目一新,也正是这部小说饶有趣味之处。



  “怎么会有人连记忆都没有呢??” 

“我就没有那东西,但我现在非常需要它。” 

  “格雷森的特招需要这个。他得通过AI的面试,其实说准确些,是对父母的深度面试。要看在把子女培养成杰出人才的过程中,父母起到了什么样的作用,做出了什么样的努力。你也知道,AI区分真假厉害着呢。以前写自我介绍还能想办法瞒天过海,现在这就相当于在测谎仪前接受调查,想编也不行。这世界太可怕了吧?”

   “如果连依稀存在的爱的记忆也消失了的话,我的过去还剩下些什么呢?”


“추억이 없는 사람도 있니?” 

“나한테는 그 딴게 없어. 난 지금 그게 꼭 필요하거든”

“그레이슨의 특별전형에 필요해서 그래.

특별전형은 AI 면접을 통과해야 돼.

정확히 말하면 그레이슨의 부모 심층면접이라고 할 수 있지.

자녀를 훌륭한 인적 재원으로 길러내기까지 

부모는 어떤 역할을 했고, 기여를 했는지 보는 거야.

너도 알잖아. AI가 가짜와 진짜를 얼마나 정확하게 걸러내는지.

자기소개서 같이 서류를 꾸며 쓰거나 조작할 수 있었던 시절이 좋았지.

이건 뭐 거짓말탐지기 앞에서 조사 받는거나 다름없으니 지어낼 수가 있어야지.

정말 무서운 세상 아니니?”




作者 金信雨(音, 김신우) 生于1978年。2001年在《每日新闻》发表短篇小说《免疫期》(면역기)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