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孙元平《4月的雪》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4-0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天气有些奇怪,好像马上就要下雪似的。我和妻子坐在咖啡店里。本来我们是打算一起去旅行,所以各自请了假,但我们却哪里都没去成,而休假还剩好几天。

这时我们已经达成了一个共识——结束我们5年零4个月的婚姻生活。


눈이 쏟아질 것 같은 수상한 날씨였다.

우리는 카페에 앉아 있었다.


나는 아내와 여행하기 위해서

휴가를 낸 상태였지만

결국 우린 아무데도 가지 못했고

휴가는 여전히 며칠이나 남아 있었다. 


우리는 5년 4개월의 결혼생활을 끝내자는 결론에 다다랐다.



人们在遭受严重打击或者经历过可怕的事情之后,那记忆会留在无意识中,即使时间流逝,也会反复感受到当时的恐惧,这被叫作心理创伤。遭受过心理创伤的人有时会不断地重复与过去事件相关的行动,因为如果不那么做的话,无法克制自己内心的不安。小说中的妻子也在用针线在黑色的布上绣出好像泼出的水一样的图案,这是让她回想起接受畸形儿检查时情景的动作。在希腊神话中有个叫阿拉喀涅的女子,她被诅咒后变成了一只蜘蛛。妻子就像阿拉喀涅一样,仿佛强迫症一般不停地刺绣。



但是不知从什么时候开始,她变得越来越奇怪,经常会被针扎,手指常常会鲜血淋漓。针脚也不再遵循画好的图案,而是随心所欲地落在莫名其妙的地方。但即使这样,妻子也没有停止,好像被诅咒的阿拉喀涅那样,不停地做着针线活。

渐渐地,落在布料上的针脚越发失去了形态,虽然妻子说那都是有意义的,但却说不出自己到底想要表现什么。

我慢慢地开始对妻子做针线活的样子感到很是压抑,看着她的时候,总感觉到一种要窒息般的恐惧感。


언젠가부터 아내는 이상해졌다.

자주 바늘에 찔렸고

손가락에서는 피가 넘쳐 흘렀다.

실은 그려놓은 도안을 넘어 아무 곳에나 불시착했다.

그래도 아내는 멈추지 않았고

저주에 걸린 아라크네처럼 바느질을 해댔다.


그럴수록 천 위에 새겨지는 것들은 점차 형태를 잃어갔다.

아내는 그것들이 모두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했지만

자신이 무엇을 표현하려는 건지는 잘 말하지 못했다.


차츰 아내가 바느질을 하는 게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바느질하는 아내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질식할 것 같은 두려움이 나를 짓눌렀다.




作者 孙元平(손원평, 1979年生于首尔)2016年凭借长篇小说《杏仁》(아몬드)获得“创批青少年文学奖”登上文坛。2017年获得“第5届济州4.3和平文学奖”小说部门奖。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