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艾蒿的故事》 崔一男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4-1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正在挖艾蒿的仁顺停了下来,望着远方的山。春天的阳光就好像棉絮那么暖和,感觉仿佛是在做梦一样。

啊,真好!

不知为何,身体感觉有些飘飘然,万般情绪涌上心口。阳光照在她只穿着一件单褂的身上,暖意一点一点地渗进去,让人感觉有点痒痒的,生出一股想要咀嚼点什么或者用力撕咬什么的冲动。



进入春天都一个月了,她们没能吃过一顿米饭。母女二人一早一晚都靠艾蒿粥来充饥,仁顺暗暗担心,这样下去,母亲生出的孩子皮肤会不会也像艾蒿一样是绿色的。

其实不仅如此,母亲和仁顺自己的皮肤颜色好像也在渐渐变绿。上厕所的时候,大便是不用说了,甚至连小便也显得有些发绿。仁顺觉得,只要抓住自己身体的任何一个地方用力拧一下,马上就会渗出墨绿色的汁水,就好像病鸡的排泄物一样。


봄철 한 달 동안을 두고 밥꼴을 못 보고

아침 저녁을 거의 쑥죽으로만 살아온 인순이에게는 

어머니가 낳을 애기는 어쩌면 쑥빛을 닮아 퍼럴 것이리란 생각에

남몰래 혼자 속으로 두려워해 오고 있었다.


그 뿐이 아니다.

어머니나 자기의 살빛도 차차 퍼런 색깔로 

변해 가는 듯만 했다.


뒤볼 때 보면, 

대변은 말할 것도 없고 오줌도 다소는 퍼렇게 보인다.

자기 몸뚱어리의 어느 곳이든 쥐어짠다면

창병 걸린 닭 똥물 비슷한 거무튀튀한 쑥물이

금방 비어져 나올 것 같았다.



艾蒿具有独特的香气,颜色也很漂亮,所以人们为了利用这种香气和色彩,会用艾蒿做年糕等等的东西。但是小说里的艾蒿并不是香气、美味的象征,而是极度贫困和饥饿的象征。作者崔一男出生于1932年,他在日帝占领时期度过了生长期。我认为他是想要传达日帝末期残酷的贫穷记忆、战争动员期韩国人所经历的极端饥饿的体验。另外,小说中提到仁顺的父亲被强征做劳工,这应该是6.25战争前后的事情。也就是说,这部作品可以看作是关于贯穿这一时代的饥饿经历的一份报告。



仁顺感觉两边的牙齿里一下子涌出很多口水,包裹住了米粒。她一次又一次把大米放进嘴里,一次比一次吃得多。香喷喷的大米汁水进入喉咙里,仁顺不停地吃着。

忘乎所以的仁顺想起要把大米带回家,给母亲做米饭吃,便把箩筐放在米桶上,把里面的艾蒿推到一边,伸手将大米往箩筐里撸。

随着“啪”的一声,仁顺觉得眼冒金星,支撑不住倒在了地上。随后,一只粗鲁的手用力扯住了仁顺的头发。



단번에 양쪽 어금니에서 단침이 흘러나와 쌀알을 감춘다.

또 한 번, 또 한 번, 

이번엔 조금 많이 털어 넣었다.

고소한 뜨물이 목구멍을 타고 내려간다.

인순이는 자꾸만 씹었다.


그러다가 이것을 집으로 가져가서 어미니와 밥을 지어 먹으려니 작정하고는,

아무 거리낌 없이 소쿠리를 쌀둥지에다 대어 

쑥을 한옆으로 제치고 쌀을 쓱 밀어 넣고 있었는데 

턱, 하는 소리와 함께 인순이는 눈앞이 아찔해지면서 앞으로 거꾸러졌다.

뒤미처 우악스런 손이 인순이의 머리를 낚아채었다.


“꽤씸한 년, 조막만한 것이 벌써부터 남의 물건을 훔쳐?” 


인순이는 그제야 쌀이 남의 것이었고

자기는 그것을 도둑질하다가 들켰다는 사실을 깨닫자,

얼굴이 화끈화끈 달아오르며 어쩔줄을 몰랐다.




作者 崔一男(최일남,1932.12.29出生于全罗北道全州)。1956年发表小说《爬痒》(파양)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