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지섭, 17살 연하 조은정과 교제…“1년째 좋은 만남”

#연예뉴스 l 2019-05-17


배우 소지섭(42)이 아나운서 출신 조은정(25)과 연인 사이로 파악됐다.

소지섭 소속사 피프티원케이는 17일 "소지섭과 조은정이 좋은 만남을 가지고 있다"며 둘 사이 교제를 인정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들은 약 1년 전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만났고 이후 지인과의 모임 자리에서 친분을 나누다가 호감을 갖고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조 씨는 이화여대 한국무용학과를 졸업한 뒤 지난 2014년 게임 전문 채널 OGN을 통해 아나운서로 데뷔했고, SBS TV '본격연예 한밤'에서 지난해 6월까지 리포터로 활동했다. 현재는 연예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소지섭이 조 씨와 인연을 맺은 것은 조 씨가 '본격연예 한밤' 리포터로 활동할 때다. 그는 지난해 3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홍보를 위해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소지섭은 1995년 모델로 데뷔한 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2004) '미안하다, 사랑한다'(2004), '주군의 태양'(2013)과 영화 '영화는 영화다'(2008), '오직 그대만'(2011) '회사원'(2012)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MBC 연기대상에서는 '내 뒤의 테리우스'로 첫 지상파 연기대상을 수상한 톱스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