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예 드리핀 “올해 데뷔한 신인 중 최고 될게요”

#연예뉴스 l 2020-10-28


"데뷔를 했을 때 더 준비되고 발전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서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이협)

7인조 보이그룹 드리핀이 28일 미니 1집 '보야저'(Boyager)를 내며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신인이지만 익숙한 얼굴이 많다. 막내 알렉스를 제외한 여섯 명이 모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 출신이기 때문이다.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의 사랑을 맛본 만큼 그 누구보다 데뷔에 대한 열망이 컸다.

드리핀은 이날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팬분들이 오래 기다려주시고 우리가 열심히 노력한 선물을 받는 기분"(황윤성)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얼떨떨함이 채 가시지 않는 얼굴로 연신 "꿈같다", "무대에 서니 비로소 실감이 난다"고 말했다.

김민서는 타이틀곡 '노스탤지어' 무대를 선보인 뒤 "춤을 추는데 그동안 연습하던 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데뷔 앨범 '보야저'는 '멋지다'라는 영어 신조어에서 따온 팀명처럼 트렌디한 곡으로 채워졌다.

타이틀곡 '노스탤지어'는 펑키한 기타 사운드와 휘파람 소리가 인상적인 댄스 팝 곡이다. 행복한 순간을 그리워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기억 속으로 돌아가려는 의지를 표현했다. 안무는 '프로듀스 X 101'에서 연습생들의 멘토로 활약한 최영준이 맡았다.

황윤성은 "'프듀'에서만 보던 멘토가 우리 곡의 안무를 짜주시니까 느낌이 이상했다"며 "당시 조금 무서운 선생님이었는데, 이번엔 친근하게 안무를 알려주셨다"고 했다.

이 곡 외에도 청량감 있는 퓨처 팝 장르의 '오버 드라이브', 잔잔한 피아노 연주가 흘러나오는 '샤인', 서로에게 마음을 전하면서 닮아가는 순간을 그린 '물들여' 등이 수록됐다.

오랫동안 드리핀의 데뷔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빛'도 실었다. 어둠 끝에 있는 너를 향해 달려 나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모든 콘셉트를 아우르는 그룹, 매 순간 성장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드리핀은 신인답게 좀 더 패기 넘치는 포부도 밝혔다.

"요즘 실력파 신인들이 정말 많이 나온다"고 입을 뗀 차준호는 "목표를 크게 잡고, 신인 중에 최고가 되자는 얘기를 멤버들과 많이 했다. 신인상을 노리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