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드럼과 베이스를 입은 판소리…밴드 이날치 정규 1집 ‘수궁가’

#연예뉴스 l 2020-05-29


판소리를 대중음악으로 재해석하는 얼터너티브 팝 밴드 '이날치'가 첫 정규 앨범을 선보였다.

매니지먼트사 잔파에 따르면 이날치는 29일 정오 정규 1집 앨범 '수궁가'를 디지털 음원으로 발표했다. 다음 달 9일에는 LP로도 발매된다.

이날치는 '옛이야기'를 바탕으로 '조금 특별한 현재의 댄스 뮤직'을 선보이는 팀이다. 1980년대 신스팝과 뉴웨이브를 연상시키는 드럼과 베이스 리듬 위에서 판소리 가락을 풀어내 신선한 사운드를 구사한다.

정규 1집 '수궁가'에는 지난해 12월부터 발표한 '어류', '토끼', '호랑이', '자라' 등 4장의 싱글에 수록된 8곡과 신곡 3곡 등 총 11곡이 수록됐다.

전 바탕을 노래하는 데 3시간이 걸리는 '수궁가'의 인상적 장면을 골라 목소리로 송 라인을 구성하고 베이스와 드럼, 신시사이저로 살을 붙였다.

이날치는 지난해 초 결성돼 같은 해 5월 '현대카드 큐레이티드 53 : 들썩들썩 수궁가' 공연을 통해 데뷔했다. 서울인기페스티벌, 잔다리페스타 등 무대에 섰고 네이버 온스테이지를 통해 공개한 '범 내려온다' 영상으로도 주목받았다.

영화 '부산행' 등 음악감독이자 어어부프로젝트, 민요 록밴드 씽씽에서 베이스로 활동한 장영규를 주축으로 장기하와 얼굴들의 베이스 정중엽, 씽씽의 드럼 이철희, 소리꾼으로 활약해온 권송희, 신유진, 안이호, 이나래로 구성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