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17살 올리비아 로드리고, 데뷔곡으로 빌보드 싱글 정상

#연예뉴스 l 2021-01-20


2003년생 신예 싱어송라이터 올리비아 로드리고가 '드라이버 라이센스'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정상에 데뷔하며 파란을 일으켰다.

빌보드는 19일(현지시간) 로드리고의 데뷔곡 '드라이버 라이센스'가 이번주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 1위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발매된 '드라이버 라이센스'는 발매 첫 주 미국에서 7천610만 회 스트리밍됐다. 발매 첫 주 스트리밍양으로는 지난해 카디 비와 메건 더 스탤리언의 'WAP'(9천300만 회) 이래 최고치다.

다운로드는 3만8천 건을 기록했고 라디오에서는 810만 명에게 노출됐다.

10대 신예의 데뷔곡이 핫 100에 1위로 바로 진입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빌보드는 "역대 핫 100에 1위로 진입한 48곡 가운데 대부분은 기존에 입지를 구축한 아티스트의 곡이었다"고 밝혔다.

'드라이버 라이센스'는 세계 최대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도 한 주간 스트리밍양으로는 최고기록을 세우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오면서 팝계에서 화제를 모았다.

15세 때부터 아역 배우로 활동한 로드리고는 2019년 디즈니 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하이 스쿨 뮤지컬'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 말 미국 '게펜 레코드'와 정식으로 계약한 후 처음으로 발매한 데뷔 싱글이 '드라이버 라이센스'다.

갓 면허를 딴 여자가 교외에서 운전하다 문득 헤어진 연인이 떠올라 그를 그리워하는 내용을 담은 팝 발라드다. 현실적인 가사 등으로 'Z세대'에게 인기를 끌며 유튜브, 틱톡 등의 소셜 미디어에서 커버 챌린지가 벌어지기도 했다.

로드리고는 '드라이버 라이센스' 발매 엿새 뒤 빌보드와의 통화에서 "내 인생에서 가장 이상한 한 주였다"며 "내가 존경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 노래를 좋아한다고 표현해줘서 정말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그렇지만 난 여전히 방에서 통계학 숙제를 하는 17살"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니버설뮤직 제공]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