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소울’의 심폐소생…주말 관객 30만명대 회복

#연예뉴스 l 2021-01-25


픽사의 신작 애니메이션 ‘소울’이 역대 최저 관객 수를 경신하며 최악의 위기를 겪고 있는 극장가에 봄바람을 불어넣었다. 10만명 대에도 못 미치던 주말 관객 수는 네 배로 증가했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소울’은 지난 주말 사흘(22∼24일) 동안 30만3천여명(점유율 84.4%)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지난 20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수는 40만8천여명이다.

‘소울’은 평생 꿈꿔 왔던 밴드와 공연하게 된 날 ‘태어나기 전 세상’으로 떨어진 뉴욕의 음악 교사 조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를 만나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로, 일상의 소중함과 가치를 일깨우며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소울’의 선전 덕에 주말 동안 극장을 찾은 전체 관객 수는 36만2천여명을 기록했다.

전주 주말(8만7천여명)의 네 배 수준으로, 주말 관객이 30만 명을 넘긴 것은 ‘원더우먼 1984’ 개봉 첫 주인 지난해 12월 마지막주(30만 8천여명) 이후 4주 만이다.

연말연시임에도 ‘원더우먼 1984’ 외에 별다른 신작이 개봉하지 않아 주말 관객 수는 8만명대까지 추락했고, 이달 둘째주(8∼10일)에는 지난해 4월 이후 역대 최저치를 경신한 바 있다.

공포 영화 ‘커넥트’, 방글라데시의 체스 천재 소년의 이야기 ‘파힘’, 판타지 호러 ‘모추어리 컬렉션’ 등이 새로 개봉해 10위권에 진입했지만, 관객 수는 각각 1만명에 못 미쳤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