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이슈

'오징어게임' 에미상 6관왕

#주간핫이슈 l 2022-09-14

뉴스

ⓒYONHAP News

전 세계적인 신드롬과 열풍을 일으켰던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인 에미상 시상식에서 감독상, 남우주연상 등 6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오징어게임’은 거액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현재 시즌2가 제작 중이다.


에미상 6관왕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간 12일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에게 감독상을, 주연 이정재에게 남우주연상을 시상했다.

‘오징어 게임’은 앞서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 시상식에서 게스트상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등을 수상한 바 있어 총 6관왕에 올랐다.

그러나 작품상에는 후보로 오르긴 했지만, 수상에는 실패했고, 남우조연상 후보로 나란히 이름을 올렸던 오영수, 박해수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정호연도 상을 받지는 못했다.

에미상 최고 영예인 작품상은 ‘석세션’에 돌아갔다.

에미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은 비영어권 드라마로서는 ‘오징어게임’이 처음이다.

감독상 후보에는 ‘세브란스: 단절’의 벤 스틸러, ‘석세션’의 마크 미로드, 캐시 얀, 로렌 스카파리아, 그리고 ‘옐로우재킷’의 캐린 쿠사마,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등이 올랐다. 황 감독은 이들 쟁쟁한 경쟁자를 제치고 감독상을 거머쥔 것이다.

남우주연상의 이정재는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과 브라이언 콕스, ‘세브란스: 단절’의 아담 스콧,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베터 콜 사울’의 밥 오든커크 등 강력한 후보들을 따돌렸다.


‘오징어게임’ 신드롬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세계적인 열풍을 불러일으킨 것은 한국 전통놀이 문화에 현대사회의 갖가지 문제점을 투영함으로써 세계인의 공감을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거액의 상금을 두고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을 벌이는 사람들은 현대사회의 모순에 의한 희생자이면서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 경쟁자를 딛고 올라서야 하는 이율배반적인 상황에 놓인다.

이에 대해 황 감독은 “세계 시청자에게 잘 통하는 작품을 만들고 싶어서 최대한 단순하고 비주얼적인 한국의 아이들 게임으로 만들게 됐다”고 설명한다. 승자독식, 적자생존, 현대판 계급사회 등의 냉혹한 현실을 어린 시절의 게임에 대입해 스릴러 장르로 소화해낸 것이다.

이에 대해 포브스는 “뛰어난 연기, 기억에 남는 캐릭터, 창의적인 사건들로 가득한 강력한 작품”이라고 평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도 “유쾌한 어린 시절의 게임을 어둡게 비틀어 대중문화의 감성을 자극했다”고 호평했다. 

이런 호평과 세계인의 공감을 이끌어낸 결과 ‘오징어게임’은 장기간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를 지켜낸 끝에 드라마 역사상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시청한 작품이 됐다.

‘오징어게임’ 신드롬은 ‘한류’ 즉 한국 문화의 힘을 잘 보여준 사례이기도 하다. K-팝은 이미 세계 주류무대에 올라섰고, 영화는 최근 주요 국제영화제를 휩쓸다시피 했다. 온라인 게임, 웹툰 등에서도 한류는 글로벌 시장에서 강자로 군림하고 있고, 음악 미술 등에서도 선도적인 위치로 올라서고 있다.

다시 말하면 ‘오징어게임’의 에미상 6관왕은 이같은 한류의 힘을 재확인시켜준 결과로 새삼 놀랄 일도 아니라는 것이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