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나 볼 테야?“


‘호되게 꾸지람을 듣거나 벌을 받다.’라는 뜻의 ‘혼나다’라는 말이 있죠. 

이 말을 속되게 이르는 표현은 어떻게 써야 맞을까요?


혼꾸멍/혼구멍


"혼꾸멍나 볼 테야?“


호되게 꾸지람을 듣거나 벌을 받을 때, ‘혼구멍나다’라는 표현을 쓰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맞는 표현은 ‘혼꾸멍나다’입니다. 

그렇다면 왜 ‘혼구멍’이 아니라 ‘혼꾸멍’일까요?

한글맞춤법에 “앞말과 뒷말이 결합할 때 본뜻이 유지되는 경우는 그 원형을 밝히어 적고, 

본뜻에서 멀어진 경우는 본래 형태를 밝히어 적지 아니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는데,

‘혼꾸멍’은 ‘혼’과 ‘구멍’의 본래 뜻이 유지되지 않으므로 ‘혼구멍’으로 표기하지 않습니다.

‘혼구멍’은 틀리고, ‘혼꾸멍’이 맞다는 것, 잊지 마세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