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어배우기

____이 두둑한 게 복이 많겠구나.

#표정녀, 정선미가 간다 l 2020-01-18

재외동포를 위한 한국어 강좌

"( )이 두둑한 게 복이 많겠구나.“


‘귓바퀴의 아래쪽에 붙어 있는 살’을 뜻하는 이 말을 어떻게 써야 맞을까요?


귓불/귓불


“귓불이 두둑한 게 복이 많겠구나.”


귓불은 귓바퀴의 아래쪽에 붙어 있는 살을 뜻하는데요. 

뺨의 가운데를 이루고 있는 살집인 ‘볼’을 연상해서인지 ‘귓볼’로 잘못 쓰는 사례가 많습니다.

귓불이란 말이 만들어진 과정은 조금 민망(?)하기도 합니다. '귀+불알'에서 나온 말로 분석되고 있거든요. 표준국어대사전에는 귓불의 사투리로 '귀불알'도 나옵니다.

이 어원을 기억하면, 귓불이 맞고, 귓볼은 틀리다는 것, 헷갈리지 않으시겠죠?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