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물

한국 전래동화 모티브로... 재미 한인2세 동화작가 해나 차

#글로벌 코리안 l 2019-12-20

글로벌 코리안

사진 제공 : 해나 차(Hanna Cha) 작가

한국 전래 동화로 미국동심 사로잡은 차호윤 작가

미국 보스턴에 거주하는 한인 2세 젊은 작가가 우리의 전래 동화를 영어 동화책으로 펴냈다. 올해 미국 NBC 방송이 선정한 ‘베스트 아시아 아메리칸북’ 아동도서 부문 1위에 선정된 ‘산 사이 소인이((Tiny Feet Between the Mountains)’의 저자인 차호윤 작가를 만나본다. 


어릴적 읽은 ‘해님달님’서 영감

‘베스트 아시아 아메리칸 북’ 선정 

“어릴 적 읽었던 한국 전래동화 ‘해님 달님’에서 영감을 얻어서 쓴 작품입니다. 전통적인 미국의 영웅 이미지와 달리 작지만 당차고 감성이 풍부한 주인공이 문제를 해결해가는 드라마틱한 요소와 서구에서와는 달리 인자하게 묘사되는 호랑이 캐릭터가 미국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준 것 같습니다.”

미국에서 출간된 그림책 ‘산 사이의 소인이(Tiny Feet Between the Mountains)’의 저자 차호윤 작가는 한국식 전래동화가 미국인들에게 사랑받는 이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의 첫 작품이기도 한 이 책은 올해 미국 NBC 방송이 선정한 ‘베스트 아시아 아메리칸 북’ 아동도서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됐다. 선정 도서는 미국 전역의 공공도서관과 서점에 비치된다. 

우리에게는 익숙한 익살스러운 호랑이 소재에 더해, 인물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미국 동화와 달리 배경과 사건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점이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산 사이의 소인이’는 작은 마을에 사는 주인공 소인이가 어느 날 해가 사라지면서 어둡게 변해버린 마을을 구하기 위해 혼자 산으로 떠나며 겪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해를 집어삼킨 호랑이를 만나 스스로 해결책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주인공의 모험담을 다룬 한국식 전래동화의 전개를 미국 감각에 맞춰 그려냈다. 


우리 동화 알리는 작가 되고파... 

이 책은 미국 로드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에서 일러스트 디자인을 전공한 그가 대학에서 그린 과제물로 만든 그림책이다. 

차 작가는 “동화책 수업을 듣던 중 미국에 한국 전래동화를 알려야겠다는 생각에 책을 그리기 시작했다”며 “학교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미국의 유명 출판사 시몬앤드슈스터 에디터와 연결돼 미국에서 정식 출간됐다”고 설명했다. 

어릴 적 부모님을 따라 미국으로 간 차 작가는 “저처럼 미국에 사는 다른 나라 출신의 어린이들이 ‘산 사이의 소인이’를 읽고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학을 졸업한 그는 현재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며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다. 아직은 구상 단계지만 현대 미국을 배경으로 동양계 미국인이나 자신처럼 미국으로 이민 온 어린이를 위한 동화책을 만들 계획이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