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일 서울광장엔 인공해변, 광화문광장엔 겨울왕국 l KBS WORLD Radio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10∼11일 서울광장엔 인공해변, 광화문광장엔 겨울왕국

Write: 2018-08-08 11:52:35Update: 2018-08-08 13:32:41

10∼11일 서울광장엔 인공해변, 광화문광장엔 겨울왕국

Photo : YONHAP News

이번 금요일과 토요일 서울광장에는 인공해변이 설치되고, 광화문광장은 겨울왕국으로 변신합니다.

서울시는 10∼11일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청계광장 등 도심 광장 3곳에서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를 연다고 8일 밝혔습니다.

행사는 '일상과 무더위에 지친 도시민에게 멋진 하루를 선사한다'는 목표로 진행됩니다.

서울광장에는 15t의 모래사장 위에 야자수와 파라솔이 설치된 미니 인공해변이 마련됩니다.

잔디광장 위에 설치된 텐트와 빈백 소파, 텐트형 모기장에서 편하게 쉬면서 야외영화를 보고 영화 음악도 즐길 수 있습니다.

광화문광장은 11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대형 눈 조각 150여개의 작품을 선보입니다.

6m 높이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도 설치됩니다.

청계광장에서는 11일 거리시각예술축제가 열립니다.

경쾌한 디제잉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가운데 그라피티 경연과 썸머 쿨 패션쇼가 진행됩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울도서관 등 광장 주변 문화시설 6곳에서는 전시·영화 관람과 각종 강좌를 듣는 소규모 실내 프로그램도 마련됐습니다.

강지현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서울을 대표하는 광장 3곳과 6개 문화시설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경험할 특별한 기회"라며 "서울 도심 속에서 즐거운 휴가를 즐겨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