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바른미래 전당대회 후보, 손학규·하태경 등 6명 압축

Write: 2018-08-11 15:55:33Update: 2018-08-11 16:24:36

바른미래 전당대회 후보, 손학규·하태경 등 6명 압축

Photo : YONHAP News

바른미래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9·2 전당대회가 '6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김삼화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11일 여론조사를 통한 예비경선(컷오프) 결과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권은희 후보(기호순) 등 6명이 경선을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예비경선을 통과한 유일한 여성 후보인 권은희 후보의 경우 사실상 지도부 입성이 확정됐습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1명과 최고위원 3명을 선출하고, 지도부 4명 가운데 1명은 여성 출마자 가운데 상위 득표자로 채워지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 후보는 남은 3자리를 놓고 다투게 됐습니다.

이번 전당대회에는 모두 10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고, 책임당원과 일반당원 각 2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예비경선을 통해 4명의 후보가 탈락하고 6명의 후보에게 본선 진출권이 주어졌습니다.

당대표·최고위원과 별도로 뽑는 청년위원장 후보에는 김수민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습니다.

추천 콘텐츠